• 민주노총 직선제 연기되나?
    By 나난
        2009년 08월 24일 09:46 오전

    Print Friendly

    오는 11월 30일로 예정됐던 민주노총 직선제 선거가 연기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지난 20~21일 열린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 수련회에서 50명의 중앙집행위원 중 1~2명을 제외한 대다수가 직선제 시행 연기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산별연맹 위원장 및 지역본부장 등 50명으로 구성된 중앙집행위원 중 직선제 강행을 주장하는 1~2명을 제외한 대다수가 직선제 시행 연기를 주장했으며, 일부 참석자들은 유보를 넘어 폐기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50명 중 1~2명만 강행 주장

    직선제 시행 연기를 주장한 중앙집행위원들은 대부분 직선제 준비 부족에 따른 잡음과 하반기 노동계 최대 현안인 복수노조 및 전임자 문제 등 민주노총 투쟁과 직선제 시기가 겹친다는 점을 들며 연기를 요구했다.

       
      ▲ 민주노총 제 45차 정기대의원대회 (사진=민주노총)

    민주노총 배강욱 부위원장은 “직선제 준비 부족과 그로 인해 그간 지역본부 및 산하 연맹 선거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가 총연맹에서 발생할 경우 걷잡을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대두됐다”며 “철저하게 준비해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열린 전국 사무처장단 회의에서도 직선제 연기론이 대두됐다. 공공운수연맹 김태진 사무처장은 “총연맹 사업계획 속에 직선제 완수도 포함돼 있지만, 직선제 시행과 하반기 투쟁, 즉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까에 대한 우려와 함께 이명박 정부의 민주노총 흔들기를 고려해 직선제가 실제 집행가능한지에 대해 논의해봐야 한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지난 21일 각 산별연맹과 지역본부에 직선제 실시에 대한 의견을 모아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며, 오는 26일 중앙집행위에서 각 의견을 조율해 27일 중앙위원회와 다음달 10일로 예정된 임시대의원대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26일 중앙집행위에서 재논의

    민주노총은 지난 1998년 대의원대회에서 임원 직선제안 발의 후 10년만인 2007년 4월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임원 직선제가 포함된 조직 혁신안을 통과시켰으며, 오는 11월 80만 조합원 직접선거를 눈앞에 둔 상태였다. 민주노총은 지난 7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전국 사무처장단을 중심으로 한 직선제 준비위원회를 통해 선거 규정 및 세부세칙 등을 결정할 계획이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