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대중 전 대통령 시민추모위’ 결성돼
    By mywank
        2009년 08월 19일 04:22 오후

    Print Friendly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27개 시민단체와 사회 원로들이 19일 ‘김대중 전 대통령 시민추모위원회’를 결정하고 본격적인 추모활동에 돌입했다. 이들은 이날부터 장례기간 동안 매일 오후 7시 서울광장 주변에서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동영상 상영, 시민 추모발언 등의 추모행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기간 중 하루를 ‘국민추모의 날’로 정하고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추모문화제를 열기로 했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번 주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분향소 주변에서 ‘남북화해를 염원하는 서명운동’도 진행하기로 했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인해, 수많은 시민들은 형언할 수 없는 슬픔과 연 이은 대통령 서거 앞에서 큰 충격에 빠져 있다”며 “가슴 깊은 슬픔을 아낌없이 표현하는 장을 만들고, 슬픔과 충격에 빠진 시민들이 위로받을 수 있도록 돕고자, 시민추모위를 결성 한다”고 밝혔다.

    "민주주의, 평화의 업적 게승"

    이들은 이어 “더불어 우리는 ‘행동하는 양심’이 되어 김대중 전 대통령이 평생을 바쳐 이룩한 민주주의, 인권 평화의 업적을 기억하고 계승하고자 한다”며 “온 국민과 함께 민주주의, 인권, 평화의 업적을 남긴 김대중 전 대통령을 기억하고 계승하는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진우 전국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 상임의장(목사)은 “이제 고인의 죽음으로 ‘육신’은 없지만, 그분이 남긴 뜻은 역사 속에서 이어가는 게 우리의 책임”이라며 “그가 염려했던 민주주의의 후퇴가 새로운 방향으로 전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시재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우리시대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며 “특히 김대중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동강댐 저지 운동’이 성공할 수 없었다. 환경을 보호하는데 앞장섰던 김 전 대통령의 유지도 받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진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생각하고 실천했던 것을 학교 현장서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국민들이 염원하는 민주주의를 ‘교사의 목소리’로 말했다고 징계당하는 상황에서, 고인의 죽음은 더욱 비통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민단체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지난 5월 ‘시민추모위’를 구성해 다양한 추모활동을 벌인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