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민노, '기무사 사찰 대응' 공조키로
    By 내막
        2009년 08월 14일 04:3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의 폭로를 통해 심각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기무사의 민간사찰과 관련해 민주당과 민노당이 최대한 공조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14일 "유신 그리고 5공으로 회귀하는 반민주적인 기무사의 민간사찰을 규탄하고 이에 대한 진상조사를 제대로 벌이기 위해서 민주당 내에 기무사 민간사찰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위원장에는 원혜영 전 원내대표가 선임됐으며, 위원들은 민주당 국방위원과 정보위원으로 구성했다. 현재 민노당에는 국회 정보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이 없기 때문에 민주당과의 공조를 통해 보다 효과적인 대응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민노당은 즉각 민주당의 ‘기무사 민간 사찰 진상규명위원회’구성에 대해 환영하면서 공조할 수 있는 만큼 최대한의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민노당 우위영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자료공유는 당연히 할 것이며, 이밖에 할 수 있는 최대한의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위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기무사의 무차별 민간인에 대한 불법 사찰은 민주사회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경악스러운 일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며 끝까지 실체를 밝혀내고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노당 ‘기무사 민간인 사찰 특별대응팀’ 활동 들어가

    우 대변인은 "이 문제는 군에 의한 무차별 민간인에 대한 불법 사찰문제이기 때문에 반드시 책임을 묻고 재발방지를 해야만 한다"며, "따라서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군기무사령관은 파면조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대변인은 특히 "‘기무사 민간인 사찰 특별대응팀’ 활동은 이미 시작되었으며, 현재 동영상과 수첩에 나온 피해자들에 대한 파악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대략적인 윤곽은 나왔다고 볼 수 있으며, 다음주 수요일쯤 종합적인 발표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국군기무사령부에 의한 불법 민간인 사찰 대상이 놀랄만큼 매우 광범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확실한 것은 민주노동당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위영 대변인에 따르면 이번에 확보된 기무사 사찰자료에 나타나는 민간인은 최소한 20여명 이상으로, 현재까지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민주노동당 당직자 다수를 비롯해 시민사회단체 회원, 약사, 중견 연극인 등 다양한 직업의 사람들이 포함되어있다.

    민노당은 신원이 확인된 사람들을 상대로 공개의사를 타진하는 한편 기무사에 의해 사찰대상으로 찍힌 사람들의 공통점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