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준규 후보자 위장전입은 결격사유" 54.1%
    By 내막
        2009년 08월 07일 12:48 오후

    Print Friendly

    17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가 자녀교육을 위해 두 번에 걸쳐 위장전입을 한 것에 대해 국민 과반수인 54.1%는 명백한 범법행위로 검찰총장직 수행에 결격사유가 된다고 답한 반면 결정적인 결격사유가 되지 않는다는 의견은 33%로 나타났다.

    이는 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이 8월 4일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쟁점이 되고 있는 정책 및 현안과 관련 ARS 전화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 ±3.1%p)

    위장전입 사실이 명백한 범법행위로 검찰총장직 수행에 결격사유가 된다는 의견은 20대(60.4%)/30대(63.7%)/40대(57.8%) 연령층과, 화이트칼라(65.7%)/학생(58.1%), 대재이상 고학력층(57.3%)에서 60% 안팎으로 평균보다 높았다.

    김준규 후보자 위장전입 결격사유 54.1%

    한편 한나라당 지지층의 30.6%, 이명박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층의 29%도 위장전입은 명백한 범법행위로 검찰총장직 수행에 결격사유가 된다고 응답했다

    방송통신위원회의 MBC 방문진 이사 선임에서 9명의 이사 중 6명이 친여성향이거나 뉴라이트 계열 인사들로 구성된 것과 관련해 KBS, YTN 낙하산 사장 임명에 이어 현 정부의 방송장악 음모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데 대해 국민 10명 중 6명(61.8%) 이상이 공감했으며,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22.9%에 불과했다. 한나라당 지지자들도 40.2%가 공감을 표시했다

    정부가 지난 달 19일 야당과 시민단체가 주최한 서울역 광장 범국민대회에 참가한 공무원 16명을 검찰에 고발하고 이들을 포함한 105명에 대해 소속기관에 중징계 처분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국민 과반수인 52%는 공무원 개개인이 휴일 날 합법적인 집회에 참가한 것을 집단행위로 징계해서는 안 된다고 응답했고, 공직기강 훼손과 공무원 중립의무 위반으로 징계해야 한다는 의견은 36.1%로 나타났다.

    징계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은 20대(61.4%)/30대(64.1%)/40대(55.7%)연령층, 화이트칼라(65.1%)/블루칼라(59.3%)/학생(65.0%), 대재 이상 고학력층(60.3%)에서 60%안팎으로 매우 높았다.

    민주당 3주째 정당지지도 1위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32.5%로 3주째 30%대 지지도를 유지하며 선두를 지켰다. 한나라당 지지율은 30.4%로 조사됐다.

    민주당과 한나라당 지지도 재역전은 한나라당의 언론관계법 강행처리 전 날(7월 21일) 실시한 민주당 자체조사와 한겨레신문 의뢰로 리서치 플러스가 25일 실시한 전화면접조사에서 확인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민주정책연구원은 "민주당이 30%대 지지도를 유지하며 3주째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은 언론관계법 저지와 무효화 투쟁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여론과 함께 민주당의 존재감이 부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한편 정당 지지도에서 민주노동당은 5.3%, 친박연대 4.6%, 자유선진당 3.9% 순을 기록한 가운데 기타 또는 없음이 19.0%였으며, 진보신당은 조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