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권 "북한, 인도적 조치" 촉구…한나라 '조용'
        2009년 07월 30일 05:53 오후

    Print Friendly

    30일 오전, 오징어잡이를 하다 북한 경비정에 나포된 남한 어선 ‘연안호’가 북한 장진항에 입항해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각 정당들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인도적 조치”를 기대했다. 특히 민주노동당은 “남북채널이 가동되지 못해 우발적인 문제에 대해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에 대해 강한 비판을 가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고의적인 침범이 아닌 것이 확인된 만큼 이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북한당국이 인도적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명박 정부는 남북관계의 경색과 대화단절이 곧 우리 어민들의 생계와 생존으로 직결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되짚어 보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남북 간 우발적인 문제는 과거 군 당국을 비롯한 통일부, 적십자 등 직접 대화가 가능한 채널을 통해 쉽게 해결되어 왔지만 이명박 정부의 대북강경 정책으로 말미암아 이러한 채널이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며 “우발적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은 언제나 있을 수 있으나 기초적인 통신 수단조차 없는 현실이 답답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우 대변인은 “북한과 대화 채널 및 통신수단을 확보하기 위해는 대북 강경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는 것 이외는 어떤 방법도 없다”며 “민주노동당은 연안호 어부들이 가족의 품으로 신속하게 돌아 올 수 있도록 기원한다”고 말했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도 “남북관계가 경색돼 있는 상태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여 매우 안타깝다”며 “남한 어선 연안호가 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NLL을 넘은 것이 아니라고 알려지고 있는 만큼, 북한 당국은 가급적 신속하게 연안호 선원들을 귀환시켜 줄 것을 요청하는 바이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이 비록 긴장상태에 있지만 민간인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는 서로 전향적인 입장을 가지는 것이 바람직하며, 이러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함으로써 남북한 국민들이 서로 신뢰를 유지해가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북한 당국의 신속한 귀환 조치를 거듭 요청한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GPS가 고장난 선박이 왜 운항에 나섰는지, 당국은 왜 운항을 금지시키지 않았는지는 차차 밝혀지겠지만, 작은 고깃배가 조업에 정신이 팔려 북방한계선을 7마일정도 넘어가도록 우리 해경은 무엇을 했는지도 꼼꼼히 따져보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더 중요한 것은 우리정부의 과오보다는 초기대응형태”라며 “지난 2005년과 2006년 북한은 각각 3일과 18일 만에 돌려보내 주었고 우리도 지난 6월과 7월 북한 어선을 인도적 차원에서 바로 돌려보낸 적이 있으며, 지난 5월에는 소말리아해역에서 문무대왕함이 북한상선 다박솔호를 해적으로부터 구출해주기도 했다”며 조기송환을 촉구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무엇보다 선원들의 안전과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며 “북한은 모든 것을 인도적인 차원에서 원만하고 안전하게 해결해주길 기대한다”고 짧게 논평했다. 한편 연일 ‘민생’을 외치고 있는 한나라당은 이와 관련 아직 논평을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