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법 무효 61.5%, 법안내용 반대 67%
    2009년 07월 27일 06:27 오전

Print Friendly

국민 71.0%가 한나라당의 언론관련법 강행 처리에 대해 ‘잘못된 일’이라고 평가하고 있으며, 61.5%는 이번에 처리된 언론관련법은 재투표·대리투표 등 절차상 문제가 있기 때문에 무효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한겨레>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플러스’에 맡겨 지난 25일 벌인 조사에서 나타난 것으로 ‘잘한 일’이라는 대답은 21.6%, 무효가 아니라는 의견은 31.0%에 그쳤다.

이와 함께 신문사와 대기업이 공중파방송과 뉴스전문방송을 소유할 수 있도록 하는 언론법 개정 내용에 대해 반대(66.8%)가 찬성(26.5%)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나 개정된 법안 내용 자체에도 비판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중동, 재벌 뉴스채널 소유 반대 66.8%

 응답자들은 또 이번 언론법 개정이 한나라당에 우호적인 방송환경 조성(36.2%)을 위한 것이라는 응답위 1위를 기록했으며 그 다음은 조선·중앙·동아의 방송산업 진출(19.1%), 우리나라 미디어산업 발전(18.5%), 공중파방송 독과점 해소(14.6%)의 차례였다.

또 언론법 처리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 주체별로 나누어 책임이 있는지 없는지를 물은 결과, 대통령에게는 71.6%, 한나라당에는 80.0%가 책임이 있다고 응답해, 국민 다수가 여권에 책임이 있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반면 민주당에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56.6%였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29.3%로 나타나 최근 지지율이 30% 안팎을 유지하는 흐름과 맥을 같이했으며,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28.1%, 한나라당이 23.9%를 기록했다. 이어 민주노동당(6%), 자유선진당 (3.2%), 친박연대(3.1%), 진보신당(2.2%), 창조한국당(1.1%)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살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을 하였다. 오차 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6.8%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