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사측, 노사교섭 불참 선언
    By 나난
        2009년 07월 25일 10:23 오전

    Print Friendly

    쌍용차 사측이 25일로 예정됐던 쌍용차 해결을 위한 노사 대화에 불참할 것을 선언했다. 이로써 평택공장 공권력 투입 이후 극한의 대치상황을 이어가고 있는 쌍용차 사태 해결이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쌍용차 사측은 25일 오전 9시께 보도자료를 통해 “24일 노사정 간담회를 통해 노사 당사자 간 대화 재개에 합의했음에도 노조가 볼트총을 발사하고, 생산라인을 훼손하는 등 극렬한 폭력행위를 계속했다”며 “폭력행위를 멈추지 않는 진정성 없는 대화는 의미가 없다”며 노사 직접 교섭에 나서지 않을 것을 밝혔다.

    또 사측은 “불법 공장점거 파업 및 폭력행위가 중단돼야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간담회 직후 자행된 불법 폭력행위 및 시설 파괴행위는 노동조합의 대화 저의를 의심케 하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사측은 “노조가 다연발 사제 볼트총을 발사하고 본인들이 평생 일터라고 일컬었던 생산라인에 서슴지 않고 방화를 자행하는 것도 모자라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차량 5대 마저 방화하는 등 극렬한 불법 폭력행위가 공장 도처에서 자행됐다”고 밝혔다.

    또 사측은 “그 동안 회사가 많은 양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어제 노사정 간담회에서 노동조합이 제시한 `해고자 전원 무급순환휴직`은 단 한 명의 정리해고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평화적 사태 해결에 대한 공동 인식 외에는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하는 자리가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속노조 관계자는 “국민 앞에 약속해 놓고 일방적으로 회사가 노사교섭에 불참하겠다는 것은 평화적 대화를 원하는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일”이라며 “사측이 회사 회생의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이날 교섭에 노사 당사자와 함께 참석하기로 한 송명호 시장과 민주당 정장선 의원,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 한나라당 원유철 의원 및 금속노조 정갑득 위원장은 예정대로 오전 10시 평택공장을 찾아 사측에 대화 참여를 설득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