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의원직 사퇴 "투쟁 선봉 설 것"
        2009년 07월 24일 11:21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24일 오전 10시 30분, 국회내 민주당 대표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정 대표 측은 곧바로 김형오 국회의장에게 사퇴서를 제출했으며 의원실을 폐쇄하고 보좌진을 철수시킬 계획이다.

    그러나 정 대표는 자신에게 위임된 민주당 의원들의 사퇴서 전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원외에서 뿐만 아니라 원내에서도 해야 할 역할이 있을 것”이라며 민주당 의원들의 총사퇴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 지난 19일 단식농성에 돌입했던 정세균 민주당 대표(사진=김경탁 기자)

    정 대표는 이날 ‘국민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성명서를 “의회민주주의를 지켜내지 못해 죄송하다”며 “최선을 다했지만,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야만적인 폭력으로 민주주의를 유린했다. 제 1야당의 대표로서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부정투표, 불법과 폭력에 의한 표결처리는 정당성을 가질 수 없다. 언론악법은 무효”라며 “한나라당이 자행한 만행은 역사가 반드시 단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민주주의를 살리기 위해 소중한 의원직을 버리고 국민과 함께 싸울 것이며 민주당 국회의원 모두의 마음도 나와 같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도 넓은 이해를 부탁드리며 더 막중한 책임감으로 국민의 뜻을 받들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민주당은 민주주의, 서민경제, 한반도 평화의 3대 위기 극복을 위해 혼신을 다할 것이며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에 의해 유린당한 민주주의를 반드시 되찾겠다”며 “언론악법의 무효와 민주주의 회복을 염원하는 모든 세력과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단식은 여러분들의 요청으로 중단할 것이며, 원기를 회복해 대정부 투쟁의 선봉에 나설 것”이라며 단식 중단도 함께 선언했다. 이어 “잘 싸워 승리하기 위해 의원단의 향후 거취에 대해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