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시국선언과 민노당 무슨 관계?
    2009년 07월 23일 05:30 오후

Print Friendly

전국교직원노조동조합의 시국선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교사들을 소환 조사하면서 ‘광우병 쇠고기 문제에 대한 입장’이나 ‘민주노동당과의 관계’ 등 시국선언과 무관한 개인 소신이나 정치활동 경력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자 ‘관계정당’으로 지목받은 민주노동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최근 전교조 교사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경찰은 소환된 교사들에 대해 “민주노동당 당원이냐”, “시국선언 내용이 민주노동당 입장과 동일한 이유가 무엇이냐”, “민주노총이 민주노동당을 배타적으로 지지하는 사실을 아느냐” 등 민주노동당과의 관련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경찰이 교사시국선언을 ‘정치활동’으로 엮으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과도한 조서꾸미기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며 “경찰에 무차별 소환을 해 놓고 보니 처벌근거가 빈약하여 경찰이 무리수를 두며 공당인 민주노동당까지 끌어 들여 교사들을 협박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찰은 시국선언 교사들에 대한 협박수사를 즉각 중단하라”며 “경찰의 협박수사는 이명박 정권에 의한 전교조 탄압에 발맞추어 전교조를 죽이자고 하는 견(犬)찰의 꼬리흔들기일 뿐으로, 대한민국 경찰은 청와대의 경비대, 정치검찰의 졸(卒)이라는 오명을 씻고,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