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무덤을 파다
    2009년 07월 22일 06:50 오후

Print Friendly

   
  

국가 대사를 논의하는 국회가 아니라 나라의 근심만 만들어내는 국해(國害)임을 오늘 라이브로 생생하게 보여주더군요.

사회적 공기(共器)라는 언론을 흉기로 독점하려는 이명박, 한나라당 정권의 폭거에 민주주의가 장사치른 날로 기록될 것인지, 아니면 이명박, 한나라당 정권이 제 무덤의 첫 삽을 뜬 날로 기록 될 것인지, 그것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니 아직 좌절할 때가 아닙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