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직 사퇴 각오로, 미디어법 막아야”
    2009년 07월 20일 01:24 오후

Print Friendly

미디어법 직권상정이 초읽기에 들어선 20일,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4당 및 미디어행동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디어법 직권상정 시도를 중단하고 한나라당은 언론악법을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야당들에 대해서도 “더욱 처절한 투쟁을 요구한다”며 “의원직 총사퇴를 선언하고 결사항전의 자세로 언론악법 저지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김경탁 기자) 

특히 언론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한나라당의 언론법은 재벌과 거대 신문사에 뉴스를 편성할 수 있는 방송을 허용함으로서 정권과 자본에 유리한 독점적 여론을 형성하여 장기집권과 기업 이윤 극대화를 도모하기 위한 정략적인 악법”이라며 “한나라당은 무모한 언론악법 처리에 연연해 하지 말고 대국민사과와 함께 언론악법을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형오 국회의장도 권한 집행에 신중해야 한다”며 “언론악법에 반대하는 여론과 직권상정에 동의하지 않는 여론이 3배 이상 되는 점에 숙고해야 하며 섣부른 판단으로 국민의 분노에 불을 지르고 민주주의의 적으로 오명을 남기는 과오를 범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노조는 “제1야당의 대표가 단식 투쟁에 돌입한 이 마당에 야당들은 무엇을 더 망설이는가”라며 “즉시 의원직 총사퇴를 선언하고 결사항전의 자세로 언론악법 저지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로운 싸움을 하고 있는 야당 의원 뒤에는 수많은 국민이 있음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에 참석한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은 “방송장악을 통해 시장독재, 자본천국을 완성하려는 이명박 정권은 당장 그 음모를 멈춰야 한다”며 “한나라당은 히틀러와 나치당의 역사적 만행을 돌아보고 교훈을 얻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전날 미디어법 표결시 반대표를 행사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박 전 대표는 비교적, 상대적으로 상식을 가진 분으로 평가될 수 있으나 여권 내 권력 구도를 염두에 둔 일회성 발언이 아니길 충고드린다”며 “미디어악법이 진정 문제 있다고 판단된다면 30% 운운하는 얄팍한 안을 대안이라고 내놓을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같이 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