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언론법 강행에 ‘반대표’
        2009년 07월 20일 12:10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여당의 언론법 강행 처리에 반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박 전 대표는 19일 한나라당의 언론법 강행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소집과 관련해 “참석하게 된다면 반대표를 행사하기 위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표 측근 의원은 언론법 강행에 대한 박 전 대표의 견해를 언론에 전했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박근혜 전 대표도 오늘 출석하지는 않았지만, 표결에는 참여한다는 전언을 받았다”고 말하자 이러한 주장을 반박하고자 박 전 대표 견해를 알린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표의 ‘반대표’ 견해 표명은 국회 표결에서의 반대표 하나 추가 이상의 의미를 담고 있다.

    정치적 파장 클 듯

    박 전 대표는 한나라당 절반을 이끄는 실질적인 정치 지도자이고, 친이명박계 강경파가 주도하는 언론법 강행 기류에 부정적인 인식을 보였다는 점에서 만만찮은 정치적 파장을 예고할 것으로 보인다.

    친박근혜계 의원들은 언론법 강행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한나라당은 야당의 반발은 물론 여당 내부의 반발 기류에 신경을 써야 하는 상황이다.

    노영민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국민의 뜻을 받들어 표결에 참석한다면 반대표를 행사하기 위해 참석할 것이라고 한 데 대해 환영한다. 김형오 국회의장도 국민의 뜻을 받들어 직권상정 시도를 포기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이번 사태의 화룡점정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 대변인은 “한나라당도 이제는 미련을 버려야 할 것이다. 한나라당과 청와대를 제외한 누구도 언론관계법의 날치기 처리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 전 대표조차 국민이 무엇을 바라는지 알고 있는 마당에 집권여당이 민심을 거스르고 방송장악법을 강행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청와대의 거수기를 자처하지 말고, 집권여당으로서 본분을 자각해 언론관계법의 여야합의 처리를 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