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권위원장 취임 저지…충돌 예고
    By mywank
        2009년 07월 17일 03:38 오후

    Print Friendly

    인권, 장애인단체들로 구성된 ‘국가인권위 제자리찾기 공동행동(공동행동)’ 측이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의 취임식을 저지할 예정이어서 충돌이 예고되고 있다. 인권단체들의 이번 행동은 지난 2001년 인권위가 설립된 이래 처음으로 벌어지는 일이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장 중요한 인권감수성이 증명되지 않는 현 교수를 인권위원장으로서 인정할 수 없다”며 “현 내정자의 자진 사퇴할 것을 요구하며, 오늘 취임 저지투쟁과 출근저지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들을 들고 취임식장을 봉쇄하기로 했다.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이 17일 오후 인권위 앞에서 현병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오후 현병철 내정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한 상태이며, 20일 오전 백용호 국세청장 등과 함께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이날 오후 5시부터 10층 배움터에서 현병철 인권위원장의 취임식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이에 앞서 청와대는 당초 17일 현병철 내정자를 인권위원장에 임명하기로 했지만, 이날 돌연 연기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청와대 대변인실의 한 관계자는 17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 미뤄진 것이 아니라, 일정을 조정하다보면 그런 일이 종종 발생 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신임 인권위원장을 내정한 뒤 하루 만에 임명하려는 청와대 방침과 현 내정자의 자질 문제를 둘러싼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이를 진화하기 위해 청와대 측에서 ‘시간 끌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명숙 인권단체연석회의 활동가는 “인권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적극적으로 반대의견을 표명하니까, 위기를 모면하려고 시간 끌기를 하는 것 같다”며 “청와대에서 시간을 끌어봤자 자격 미달인 인물이 달라지지 않는다. 현 내정자는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