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대화로 해결하라"
        2009년 07월 14일 04:3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 홍영표 의원과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은 1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쌍용자동차 노조에 대한 공권력 투입을 중단하고 대화로 현 상황을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홍영표 의원은 민주당이 아닌 의원 개인 차원의 합류인 것으로 알려졌다.

       
      ▲야4당 의원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쌍용자동차가 위기에 빠져 조속히 해결되어야 함에도 정부와 사측은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이 농성을 하고 있는 도장공장은 화약고 상태로, 여기에서 경찰과 노동자가 충돌할 경우 예측할 수 없는 참사가 빚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쌍용차문제는 경찰력으로는 단 한 가지도 해결할 수 없다”며 “졸속매각을 진행시킨 정부가 책임을 통삼하고 사태해결에 나서야 하며 쌍용차사측도 노동자들과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노사가 인정할 수 있는 회생방안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와 쌍용차사측이 즉각 공권력을 철수시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우리는 오늘 ‘위기 이후 자동차산업의 미래경쟁력 확보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한 이후 노동자의 고용도 안정시키면서 쌍용차가 회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