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승수 “15일 등원, PKO반대 5분 발언”
        2009년 07월 13일 03:38 오후

    Print Friendly

    조승수 진보신당 의원이 오는 15일 열리는 본회의에 참석해 당선 80여일 만에 국회의원 선서식을 갖는다. 아울러 이날 본회의에서 레바논 평화유지군(PKO) 파병연장동의안과 관련, 5분 발언과 반대토론을 신청해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본회의는 PKO관련된 안건과 예결위, 윤리위, 운영위원장 등을 선출하는 원포인트 국회다. 목영대 정무수석은 “당선된 지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공식적인 선서도 못했다”며 “선서와 함께 PKO파병연장과 관련 적극적인 반대토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

    아울러 진보신당은 조 의원이 특별상임위인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참여가 무산된 것과 관련, 국회의장 측에 항의서한을 통해 “예결위 선임의 원칙과 기준에 대해 설명할 것”을 요구했다. 진보신당은 “‘의원의 위원 선임’은 국회의장의 고유권함임을 알고 있지만 고유권한에도 일정한 원칙과 절차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의장은 정당정치를 표방하는 헌법 제8조 정신의 충실한 실현을 위해 민주노동당과 친박연대 등 교섭단체가 아닌 정당에 대해서도 위원 1인씩 선임해 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 현재 국회내 정당 가운데 유일하게 진보신당만이 위원선임에 배제된 것”이라고 말했다.

    7월 초순 경 새로 선임된 예결위원은 무소속 유성엽(전북 정읍)이 선출되었다. 50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예결위는 이로써 비교섭단체에 할당된 인원 3명에 민주노동당, 친박연대, 무소속 의원으로 채워지게 되었다. 예결위원의 선출권한을 갖는 김형오 국회의장은 이와 관련 “무소속이라도 의정활동에 배재하지 않기 위한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목영대 정무수석은 “정당을 대표하는 의원이 있음에도 예결위 자리를 주지 않은 것은 정당을 배제하고 정당정치를 축소시키려는 의도”라며 “이미 공지가 떨어진 상황이기에 이번 회기 내에는 어렵겠지만 다음 회기에는 반드시 조 의원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보신당은 13일 대표단 회의를 통해 비정규직법 등 현안과 관련해 논의했다. 아울러 오는 31일, 조봉암 전 진보당 대표 사망 50주년을 맞아 대표가 망우리 묘소를 참배하고 추모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등 추모주간을 갖기로 결정했다.

    앞서 노회찬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디도스 공격과 관련해 전 사회가 심각한 영향에 빠졌다”며 “시간이 갈수록 의혹은 증대되는 상황에서 공격의 출발지가 북한이라는 국정원의 확신에 찬 발언은 미심쩍은 바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원이 초기부터 공격의 출발지를 알아내기 어려운 공격인 것을 알았다는 의심마저 든다”며 “그런 점에서 국정원도 의혹의 대상이며 ‘사이버 북풍’이라는 의혹이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더욱이 국정원은 사이버 테러 대응에 매우 무능하기까지 했다”며 “국정원의 권한을 강화해서 사이버 테러를 막겠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원내상황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이 농성을 접고 등원을 결정해 원내외의 투쟁이 병행돼야 하는 상황”이라며 “진보신당은 7월 국회가 비정규법과 미디어법이 통과되는 국회가 아니라 6개월 넘게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용산참사와 쌍용차 문제가 매듭을 짓는 국회여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