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 노대통령 49재에 '일' 낸다?
    By 내막
        2009년 07월 06일 06:30 오후

    Print Friendly

    비정규직보호법과 미디어관계법이 여야 갈등으로 국회에서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이 7월 10일부터 전체 의원들을 대상으로 상시 동원령을 내렸다.

    한나라당 신성범 공보부대표는 안상수 원내대표가 6일 비공개 원내대책회의에서 "7월 10일부터 전체 의원들에게 지역구 활동을 이유로 국회를 등한히 하는 일이 없도록 하고, 언제든지 국회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특별주문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유정 "설마…그 정도는 아닐 것"

    7월 10일은 노무현 전대통령의 49재가 있는 날로, 민주당은 의원 대부분이 봉하마을로 내려갈 예정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한나라당이 단독국회 소집을 요청한 지난 6월 23일부터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을 점거해왔지만 이날 하루만큼은 본회의 점거를 풀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이 7월 10일을 기해 직권상정 및 날치기 시도를 감행할 가능성에 대해서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6일 <레디앙>과의 전화통화에서 "대표랑 의원들이 다 49재에 내려갈 텐데, 설마 아니라고 생각한다. 설마…. 그렇게 하면 너무 무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 그날 열어서 그러면 남은 임기동안 국회 열 생각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그 정도까지 이 정권이 도의도 없다면 더 이상 대화의 상대도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연일 쟁점법안에 대한 직권상정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명분쌓기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특히 한나라당 출신의 김형오 국회의장은 미디어 관계법에 대해 직권상정을 해주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49재 당일은 아니더라도 언제든지 직권상정 및 일방적 통과에 나설 수 있다는 말이다.

    6일 한나라당 비공개 원내대책회의에서 안상수 원내대표는 비정규직법에 대해서는 "섣불리 결정하지 않겠다"고 말했지만, 미디어법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이 논의에 응하겠다는 입장 선회에 대해 "지연 전술로 의심된다"며 직권상정 가능성을 내려놓지 않았다.

    직권상정 명분쌓기 나선 한나라당

    이와 관련해 이날 회의에서 고흥길 문방위원장(한나라당)은 미디어법에 대한 민주당이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안과 자유선진당, 창조한국당 안 등을 모두 검토해서 다음 주 월요일까지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의원도 비정규직법의 직권상정 및 단독처리에 대해서는 부정적 의사를 피력하면서도 "미디어법은 이번 국회 안에서 꼭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신성범 공보부대표에 따르면 권 의원은 "저는 지난 연말 입법전쟁 당시 여야협상을 강조하는 입장이었지만, 미디어법만큼은 이것 때문에 아무것도 안 되는 상황은 막아야 한다"며, "3월 합의정신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번 국회에서 처리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지도부가 미디어법 논의에 1주일 시한을 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민주당 전병헌 의원(문방위 간사)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법 논의에 시한을 둔다는 것은 매우 오만한 자세로, 그 시한 내에 안 되면 직권상정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은 특히 "김형오 의장이 미디어법을 직권상정해주겠다고 공언하는 것이 여야 협상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김 의장은 미디어법에 대해서도 여야가 끝까지 협의해보라고 공개적으로 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