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gain 96~97 총파업
        2009년 07월 04일 06:59 오후

    Print Friendly

    44일째 목숨을 건 ‘옥쇄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쌍용자동차 노동자들과 비정규직법-미디어법 등 이명박 정부의 반서민-반민주주의 정책에 반대하기 위한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가 4일 오후, 노동자 7천여 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렸다.

    이들은 이날 대회에서 △쌍용자동차 공적자금을 투입 △해고금지 조항 삽입-사용사유 제한 등 실질적으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비정규직법의 전면 개정 △전교조 시국선언 교사에 대한 징계철회와 공안탄압 저지 등을 요구하며 관철되지 않을시 ‘강력한 연대파업’을 벌일 것을 결의했다.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사진=정상근 기자) 

    특히 임성규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부여당과 정치권이 협잡해 비정규직법 개악안을 본회의에 상정할 경우 민주노총은 그 즉시 총파업을 선언할 것”이라며 “이 총파업은 96년 노동법 날치기로 김영삼 정권이 파탄난 것처럼 곧바로 이명박 정권의 위기로 비화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비정규직법 개악 정권 위기로 비화"

    그는 이어 “총파업과 총력투쟁 과정에서 상처를 입을지 모르지만, 대통령 같지 않은 대통령, 정부 같지 않은 정부에 앞장서 맞설 조직은 바로 민주노총”이라며 “대회 직후 전 조직이 총파업 조직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명하며, 이명박 정권을 무덤에 파묻는 순간까지 대결전의 전선에 나설 수 있는 힘차고 완강한 총파업을 조직하자”고 말했다.

    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은 결의대회가 끝난 직후인 5시 10분 경 한나라당사 앞으로 행진을 시도했으나 한국신용정보 건물 앞에서 경찰 차벽에 가로막혔고, 이 자리에서 약 1시간여 동안 거리 농성을 펼친 뒤 충돌없이 자진 해산했다. 이 과정에서 참가자들은 산업은행 건물에 계란을 투척하기도 했다.

    투쟁사-연대사로 이어진 이번 결의대회에는 지난 7월 1일부로 서울 보훈병원에서 계약만료로 해고당한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가 연단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영상실에서 일하다 해고당한 선명혜씨는 “일하고 있는 영양실의 환경이 열악했으나 정규직이 될 수 있다는 희망으로 버텼다”며 “그러나 돌아온 것은 1개월짜리 근로계약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이 요새 서민행보를 한다고 하는데, 진정 서민행보를 하려면 비정규직을 위한 정책을 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은 ‘노동유연화’를 주장하는 등 노동자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전교조 정진후 위원장은 “이 정부 들어 선생님들이 아이들 얼굴보기가 부끄러워졌다”며 “특히 시국선언 이후 전교조에 대한 탄압이 심해졌는데, 이러한 정부의 행태를 보면 지금 정부가 진정 민주주의를 하고 있는지 의심하게 된다. 지금 정부는 독재-파시즘의 형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쌍용차 문제는 정치문제"

    한편 이날 노동자대회에 참석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어제 저녁 TV토론에서 청와대의 한 수석비서관을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이명박 정부가 용산참사와 쌍용자동차 문제를 제대로 해결한다면 정부에 대한 지지 선언이라도 하겠다고 했다”며 “그러나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쌍용차 문제는 경영상의 문제가 아닌 정치의 문제”라며 “진보정당들의 규탄 연설 정도가 아니라 야4당이 만나 이 문제를 풀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정규직법에 대해서도 “17대 국회에서 한나라당 의원 중 이 법에 반대한 사람이 없음에도, 이제야 이 법이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말하고 있다”며 “이미 시행중인 법을 유예시키지 말고 사회적 합의를 거치기 위해 정치권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는 참석자들.(사진=정상근 기자)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은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비정규직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며 “사용사유제한,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원칙이 통하지 않는다면 이 정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쓰다 버리고, 쓰다 버리고 하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국회에서 이 법을 통과시키고 한나라당과 민주당 의원들이 박수를 쳤는데 이제와서야 문제가 있다고 호들갑을 떨고 있다”며 “특히 노동부 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하며, 기대할 것 없는 이명박 정부는 퇴진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제 어깨 걸고 현장을 조직해 ‘경천동지’할 투쟁을 만들어 내자”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