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용산 재연 훈련, 대국민 살인협박"
        2009년 07월 03일 02:53 오후

    Print Friendly

    서울경찰청 경찰특공대가 2일, 서초구 방배동 훈련장에서 용산참사 현장과 유사한 망루를 쌓고 용산참사 진압방식과 똑같은 대테러 종합훈련을 실시한 것과 관련, 민주당-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진보신당 등 야 4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강력하게 비판하는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장의 공식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용산참사 해결을 위한 야4당 공동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용산참사를 재연한 경찰특공대의 대테러종합훈련은 용산참사 피해자와 유족들을 두 번 죽이는 천인공노할 만행이며 대국민 살인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야4당 기자회견(사진=정상근 기자) 

    이어 “건물 옥상위 파란색 양철판으로 만든 망루와 빨간색 스프레이를 뿌려 적은 ‘생존권 보장’, ‘철거’와 ‘단결투쟁’이라고 적힌 깃발, ‘투쟁’이라는 글자가 선명한 현수막 등은 1월 20일 새벽, 용산의 그것을 떠올리기에 충분했다”며 “경찰특공대에게 진압당해 무릎을 꿇고 있는 시위자들은 무시무시한 공권력의 괴력 앞에 공포에 질려 있었던 용산의 바로 그 철거민들이 분명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믿을 수가 없었다. 설마, 살기 위해 올라갔다가 죽어서 내려와야 했던 그 야만의 현장을, 전 국민을 헤어날 수 없는 경악과 슬픔으로 몰아넣었던 그 폭력의 현장을, 그렇게도 태연하게, 아니 자랑스럽게 재연했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었다”고 분개했다.

    이어 “이 땅의 철거민은 더 이상 집과 가게를 강제로 빼앗긴 억울한 사람, 세금도 내고 투표도 하는 나라의 주인이 아니라 테러범이었다”며 “이명박 정부와 대한민국 경찰은 철거민을 바로 그렇게 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용산참사 165일째를 맞아 아직 유족들은 죽은 이들을 보내지 못하고 있고, 참사 피해자들은 평생 그 상황을 잊지 못하고 괴로워 할 답답한 심정이 그대로 있는 상황에서 그들은 어제의 대테러훈련은 도대체 어떤 의미로 받아들여야 하나”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와 경찰이 용산참사 유족과 피해자들의 아픈 상처까지도 씻어 줄 것이라고 기대하지는 않는다”며 “최소한의 인간된 도리로 법적, 도덕적 의무는 해야 한다고 주장할 뿐인데 그들은 어제, 피해자와 유족들을 두 번 죽였다. 짓밟았다. 국민을 무시하고 협박했다. 참을 수 없는 슬픔과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정부와 지자체가 용산참사 피해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피해에 대한 배․보상에 적극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