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최종안" 제시…노조 "거부"
By 나난
    2009년 06월 26일 12:07 오후

Print Friendly

쌍용자동차가 26일 정리해고자 976명에 대한 희망퇴직 기회 재부여, 무급휴직 후 재고용 등을 골자로 한 ‘인력구조조정 종결 시행에 관한 최종안’을 노조에 제시했으나, 노조는 일방적인 정리해고 통보나 다름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쌍용차는 26일 오전 평택공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현 사태 종결을 위해 △희망퇴직 기회 재부여(450여명) △분사 및 영업직 전환을 통한 일자리 제공(320명) △무급휴직 및 우선 재고용(2012년까지 200명 범위 내) △협력사와 연계 한 재취업 기회 제공(최대 450명) △5년 내 경영정상화를 통한 제한적 리콜제도 시행 등의 인력 구조조정 방안을 내놨다.  

   
  ▲ 25일 사측은 후문 부근의 울타리를 파괴했다 (사진=쌍용차지부)

쌍용차 쪽 설명에  따르면 정리해고와 희망퇴직은 퇴직금에서 약 50% 가량 금액 차이가 난다. 회사 홍보실의 정무영 부장은 "정리해고의 경우 현재 평균임금으로 정리하는 반면 희망퇴직은 법정관리 전의 평균임금으로 계산한다"며 "직원들에게 더 많은 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장은 "현재 450명에 대해 희망퇴직의 기회를 재부여 한다고 했지만, 더 많은 인원이 신청을 해도 받아 줄 것"이라 말했다.

쌍용차 측은 “노동조합의 불법 공장점거 파업으로 쌍용차 직원은 물론 부품 협력사, 판매 대리점협의회를 포함한 모든 관계자의 생계가 위협 받고 있는 상황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확산될 수 있다”며 최종안 마련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정부 관련 부처가 공식적으로 노정교섭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노조도 현실적 대안 없이 정치적 명분에 얽매이지 말라”며 “생계를 위협 받고 있는 수많은 인원을 위한 진정한 방안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합리적인 결단을 내려야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이날 정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의 인력구조조정 최종안을 거부했다. 노조는 “사측의 제시안은 한마디로 ‘정리해고 강행하겠다’는 것”이라며 “대화를 하자고 해놓고 용역투입해 관제데모를 하고, 노사논의는 커녕 일방적으로 최종안을 발표하는 것이 무슨 대화 의지라고 할 수 있겠냐”며 비판했다.

또 이들은 “쌍용차 회생을 위해서는 정리해고와 분사를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며 “이미 신청한 희망퇴직자가 퇴직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희망퇴직을 신청하는 조합원은 없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쌍용차는 남아 있는 전임직원을 대상으로 △기본급 동결(3년) △상여금 250% 반납(2년) △복지 일체 반납(3년) 등을 포함한 자구 방안도 제시했다. 또 과도한 인사, 경영권 침해 등 불합리한 노사관행을 개선, 조기 경영정상화의 기틀을 공고히 해 나간다는 방침도 밝혔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법정관리인은 “지금 결단을 내리지 못하면 향후 상황은 그 누구도 장담키 어려운 방향으로 전개될 것”이라며 “노동조합의 책임 있는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