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동 "이정희, 부엉이 바위 오르고 싶은 심정인 듯"
    2012년 05월 08일 11:07 오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전날 최근 당내 부정선거 파문과 관련해 “노무현 마음은 어땠을까?”라는 말을 한 것에 대해 김선동 의원이 8일 아침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어제 당 공동대표단하고 당선자들의 간담회가 있었는데, 그 자리에서 실제로 부엉이바위에 오르던 노무현 대통령의 심정을 이해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라디오 진행자가 “그러니까 부엉이바위에 오르고 싶을 정도신가 봐요. 지금?”이라는 질문에 “그런 것 같다.”고 대답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준호 공동대표의 진상조사위원회에의 발표가 구체적 사실에 대해서 왜곡돼 있거나 또는 거짓으로 돼 있거나 이런 것들이 너무 많고, 청년비례대표는 별도로 100% 온라인 투표인데 이것에 대해서 부정이라든가 잘못된 것을 하나도 밝히지 못하면서, 온라인투표 전체가 말하자면 부정이라는 식으로 매도한 부분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상조사위는 다시 꾸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오프라인 투표에서 발견된 ‘뭉텅이 표’와 관련해 “실제로 부정을 저지를 사람이 있었다면 뭉텅이째 넣겠냐?”면서 “투표용지 관리가 부실해서 그것이 절취선에 절묘하게 잘려서 계속 넣다 보면 그 풀이 다시 살아나서 다시 붙는 경우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