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경제→교육?…25일 '교육혁명 토론회'
    2009년 06월 24일 04:34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이 돌아왔다.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4일까지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에 다녀온 심상정 전 진보신당 대표가 25일, 오전 10시 30분 진보신당 상상연구소와 함께 국회 귀빈식당에서 토론회를 열고 본격적으로 정치행보 재개에 나선다.

눈에 띄는 것은 이날 토론의 주제, 바로 ‘교육혁명’이다. 지난 17대 국회에서 ‘경제’ 정치인으로 자리매김했던 심 전 대표가 ‘교육’ 정치인으로서 가능성을 모색해 보는 자리인 셈이다. 특히 심 대표는 ‘교육혁명을 제안한다’는 주제로, 북유럽에 다녀온 성과를 직접 공개한다.

‘교육혁명을 제안한다’

심 전 대표는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교육’관련 토론회 개최에 대해 “교육은 오래전부터 관심을 가져왔던 사안이고, 특히 한국사회에서 교육이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토론회가 ‘교육혁명’을 주제로 열리는 것도 ‘급진성’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근본적 변화’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전배포된 발제문에 의하면 심 전 대표는 한국사회의 교육문제를 진단하고, 핀란드 사례를 근거로 경쟁이 아닌 협동적 교육발전 모델을 제시한 뒤, 이를 국내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과 과제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심 대표는 발제문에서 “이제 교육문제는 미시적이고 단편적인 접근으로는 해결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교육의 근본적 개혁은 장기적인 비전에 대한 광범위한 국민적 공감대와 더불어 이를 추진할 명확한 실행프로그램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국 교육을 “극단적 경쟁교육 모델”로 규정하고, “극단적 경쟁 교육 모델은 교육 자체로도 지속가능하지 않을 뿐 아니라, 21세기 지식정보화시대를 맞이한 우리나라의 사회경제 발전방향에도 부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핀란드의 협동교육모델을 소개하며 핀란드 모델이 △평등과 다양성 교육 △협동교육과 공동체 시민교육 △국가의 지원을 통한 격차 해소 △교사에 대한 신뢰와 자율성 △교육에 대한 장기 비전과 사회적 합의가 있었기에 가능하다고 진단했다.

심 전 대표는 핀란드의 이 같은 성공은 “20년이상 3단계에 걸친 흔들림없는 교육 혁명의 과정”과 특히, “정치권이 앞장서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 정권이 바뀌어도 일관되게 진행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때문에 국내에서도 “교육혁명을 위해서는 정치의 역할이 절대적”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교육의 20년 혁명을 가능하게 할 정치 주도의 사회적 합의기구’인 ‘교육미래위원회’를 국회에 설치할 것을 정치권에 제안하고 있다.

교육혁명, 정치 역할이 절대적

한편 이날 토론회는 교육평론가 이범씨의 사회로 임해규 한나라당 의원, 최재성 민주당 의원,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 등 여야 의원들이 참가하는 등, 그 규모에 있어서도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정치권과 함께 이용관 전교조 참교육연구소장, 한재갑 교총 한국교육정책연구소장, 정병오 좋은교사운동본부 대표 등 교육 관련 단체가 참여한다.

심 대표는 “시민사회계에서 교육의 근본적 개혁을 위한 네트워크가 형성되고 있는 상황에서 진보정당이 교육에 대한 근본혁신에 대한 전망을 제시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내일 토론회에서는 여야 정치인들과 함께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상대평가를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등 몇가지 개혁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토론회를 통해 교육 핵심과제에 대한 뜻을 모으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특히 몇 가지 부분에 있어서는 정치권이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