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시민단체, 6.10대회 후 한자리에
    By mywank
        2009년 06월 18일 12:19 오후

    Print Friendly

    6.10 범국민대회 이후 전국의 50여개 주요 시민사회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시국모임’을 열기로 해, 그 결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들은 19일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대전 유성에서 현 시국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향후 시민운동 진영의 활동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민사회, 6.10 대회 후 한자리에

    이번 모임에서는 △지역별 현안과 이후 계획을 발표하는 ‘지역상황 보고’ △현 시국에 대한 시민운동의 목표와 실천계획, 조직에 대한 제안을 밝히는 ‘제안문 발표’ △분임조를 형성해 제안문에 기초한 토론을 진행하고 정리하는 ‘분임토론’ △분임조 토의 내용을 발표하고 합의도출 위한 토론을 한 뒤, 문서로 정리하는 ‘종합토론’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지난 10일 ‘6월항쟁 계승, 민주회복 범국민대회’ 이후, ‘준비위원회’ 조직을 향후 어떻게 운영할 건지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추모위’를 구성했던 참여연대, 여성단체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이 향후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에 앞서 지난 5일 야 4당 및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생민주국민회의(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6.10 범국민대회 준비위원회 결성을 위한 대표자회의’에서 대회 이후 조직을 한시적 현안대응 기구인 ‘민주회복 국민위원회’로 전환하기로 했으나, ‘논의 불충분’ 등의 이유로 이 문제를 다시 원점으로 돌린 상태다.

    이에 ‘6.10 범국민대회 준비위원회’ 측은 6월 임시국회에서 통과가 예상되는 미디어관계법 등 ‘MB악법’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조직으로의 전환 없이 현 조직은 그대로 유지시킨 채, 명칭만 변경하는 문제를 고민하고 있는 것을 알려지고 있다.

    MB악법 대응, 조직운영 문제 논의될 듯

    천준호 준비위원회 대변인(KYC 공동대표)은 “6.10 대회 이후 이명박 정부가 민주주의 회복 및 국정기조 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듣지 않고, 오히려 그동안의 기조를 더욱 강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시민사회단체들의 국정기조 전환 요구의 핵심 사안인 미디어법 등 MB악법, 4대강 사업, 검찰 개혁, 집회시위 자유문제 등에 대한 대응책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그동안 다양한 시민사회 세력들이 한자리에 모여 현 시국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자리가 없었다”며 “이번 모임을 통해 시민사회 세력이 연대하고 그 기반 위에서 향후 투쟁의 동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