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입시도 2천명 vs 가족대책위 대치중
    By 나난
        2009년 06월 16일 10:18 오전

    Print Friendly

    쌍용자동차 관리자들과 정리해고 비대상자 약 2000여 명이 평택공장 출근투쟁을 강행하기 위해 공장 앞에 모여있는 가운데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조합원들과 쌍용차가족대책위가 이를 가로 막아서며 대치하고 있어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16일 오전 8시 30분으로 예고됐던 사측이 주도한 출근투쟁은 오전 9시경 관리자와 정리해고 비대상자들이 평택공장 앞 정․후문에 대오를 형성하며 “정상 조업”, “파업 철회”를 외치며 시작됐다.

    가족대책위, 야당 의원들, 종교인 등 참여

    이에 맞서 오전 8시 20분 경부터 평택공장 앞에서 ‘강제동원 폭력조장 중단’ 긴급 기자회견을 벌이던 ‘일방적 정리해고 반대, 자동차산업의 올바른 회생을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와 ‘쌍용차 정리해고 반대, 서민경제 살리기 범경기도민대책위’ 및 쌍용자치부 조합원과 가족대책위는 이들을 막아섰다.

       
      ▲ 사측에서 동원된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평택 쌍용자동차 공장 앞 주차장에서 ‘파업철회 정상조업’등을 외치며 노조원들과 갈등을 고조시키고 있다. (사진=노동과세계)

    10시 현재, 가족대책위와 민주노총 배강욱 부위원장,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 이용길 부대표,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 경기지역 4대 종단 종교인 42명과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사측의 출근투쟁 인원을 가로 막고 해산을 요구하고 있으며, 사측은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공장 후문에 대열를 형성하고 있던 사측에 고용된 용역들은 갈고리로 철조망을 떼어 내려다 조합원들과 가족대책위가 이를 저지하기 위해 후문으로 향하자 해산했다.

    “너무들 하신다. 동료들이 안에서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당신들이 사람이냐?”
    “우리를 밟고 가라”
    “조합원 여러분, 우리는 한 가족이었다. 우리 함께 싸우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 온전한 정상화를 위해 같이 싸워야 한다.”

    가족대책위는 회사쪽 임직원 안에 섞여 있는 용역들을 가리 키며 “용역을 빼라”고 주장했지만 사측 관계자는 “용역은 없다”, “모두 직원들이고, 회사복을 입고 있으니 직원이다”고만 말했다. 하지만 용역으로 의심되는 20대 청년들은 조합원들과 가족대책위를 카메라로 찍는 등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있은 ‘쌍용차 정리해고 반대 기자회견 중’ 사측에서 파견된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방해하자 가족대책위 관계자들과 몸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노동과세계)

    "용역 빼라" vs "용역 없다"

    경찰은 현재 8개 중대를 평택 공장 주변에 배치한 상태다. 경찰은 “병력배치가 공권력 투입을 위한 사전작업이 아니”라며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양측 충돌을 염려하고 있다”고 했지만, 경찰은 살수차까지 동원한 상태다.

    10시 15분 현재, 사측과 가족대책위 및 일부 조합원들은 평택 공장 앞에서 대치 중이며, 대부분의 조합원들은 평택 공장 안에서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