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영 “노무현, 부끄러워 자살”
    2009년 06월 10일 01:41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이 9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해 “일국의 최고권력자를 지낸 사람이 가족이 부정한 돈을 받은 것이 부끄러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라며 “냉혹한 승부사의 무모한 선택”이라고 평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주 의원은 “‘인간 노무현의 죽음’에 대해서는 깊은 연민을 가지고 있지만, ‘대통령 노무현의 자살’에 대해서는 심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며 “재임기간 그는 아집과 독선으로 그 어떤 비판과 조언도 거부했고, 밖으로는 한나라당에 연정을 제안하기까지 했다. 참으로 노무현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무모한 승부수”라고 회고했다.

이어 “거기다 ‘정치인 노무현’의 일생은 화합과 통합과는 거리가 멀었다”며 “더구나 노 전대통령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사실 무엇을 했나? 대추리에 군을 투입한 일, 부안 핵폐기장 시위대를 진압한 일, 시위 중 농민 두 명이 연달이 사망한 일, 인터넷 신문이 FTA 협상을 비판하는 기사를 쓰자 정부가 주던 광고를 중단하고, 협상반대 시위를 막았던 일 등 이루 헤아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자살은 일반인에게도 ‘유치한 저항’”이라며 “죽은 권력이 산 권력을 심판하기 위해 행한 승부수인 ‘자살’을 이토록 미화해야 하는 것인가? 그런 자살자에 대한 미화는, ‘냉혹한 승부사가 결국 우리정치의 승자가 된다’는 참으로 한심한 현상을 인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조국을 위해 자신을 던지고 적의 흉탄에 숨진 이순신 장군이 아니”라며 “일국의 최고권력자를 지낸 사람이 가족이 부정한 돈을 받은 것이 부끄러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이는 부끄러움을 견디지 못한 자신만의 도피”라고 말했다.

한편 이에 대해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인간 노무현의 죽음에 대해서는 깊은 연민을 가지고 있다’고 했지만 전체 글 내용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깎아내리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으며, 냉정하게 평가해서 ‘행패성 조문(弔文)’에 불과하다”며 “주 의원의 눈에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부실수사와 반대파 정치세력에 대한 모욕과 편파수사가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진보신당은 이어 “국민들은 몇 년 전 주성영 의원이 술집 여주인과 종업원에게 행패를 부린 기억이 생생하다”며 “그것도 모자라 이제 와서는 자살로 생을 마감한 전 대통령과 유가족에게까지 행패를 부리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떤 사람의 고통스런 자살을 앞에 두고 그것을 승부수라고 부르는 것은 그를 ‘승부밖에 모르는 냉혈한’으로 매도하는 것”이라며 “게다가 자발적으로 추모행렬에 동참한 그 수많은 국민들은 모두 사기를 당했다는 말인가. 행패는 원래부터 부려서는 안 될 일이지만, 특히 행패를 부리면 안 될 곳이 있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