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이 평화집회 책임지겠다"
    By 내막
        2009년 06월 09일 11:57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9일 ‘6·10 범국민 대회 관련 긴급 성명’을 통해 "정부가 국민대회 불허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평화적 집회를 자극하는 물리력 행사를 자제하면 민주당이 평화적 집회를 책임지겠다"고 제안했다.

    정세균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은 이명박 정권의 오만한 국정운영이 빚은 최악의 국가적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민주주의는 질식 상태에 있고, 남북관계는 일촉즉발의 긴장국면으로 치닫고 있으며, 서민경제는 바닥으로 추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이와 같은 3대 국가적 위기의 책임은 두말할 나위 없이 무능하고 오만한 이명박 정권에게 있다"며, "무엇보다도 6월 민주항쟁 22주년을 맞으며, 민주주의의 전면적 후퇴에 우려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명박 정권은 야당과 시민사회가 개최하려는 6.10 범국민대회를 불허하고, 또다시 서울광장을 공권력에 의해 봉쇄하고자 하고 있다"며, "이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며, 6월 민주항쟁의 정신과 가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정 대표는 "첫째, 6·10 범국민대회는 비폭력 평화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며, "성숙된 국민과 야당의 의사표현 방식인 비폭력 평화의 원칙을 분명히 할 때 명분과 힘을 가질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비폭력 평화의 원칙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둘째, 정부는 국민대회 불허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서울광장을 상시 개방하라"며, "야당과 시민사회가 국민과 함께 하는 대회를 원천봉쇄하겠다는 것은 야당과 국민을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서울광장을 국민에게 돌려주고 6·10 범국민대회의 개최를 보장한다면 민주당은 평화적 집회가 되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제안했다.

    정 대표는 "셋째, 정부는 평화적 집회를 자극하는 물리력 행사를 자제하라"며, "과도한 공권력 행사는 불필요한 마찰을 유발할 뿐이다. 정부는 국민대회가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