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반기 중 '당원전진대회' 연다
        2009년 06월 07일 12:19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6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2009년 사업계획과 예산이 확정되었다. 올해 초 대의기구를 구성하고, 3월 말 노회찬 대표 체제가 출범한 후, 4.29 재선거에 이르기까지 바쁘게 상반기를 보낸 진보신당의 올 사업계획이 6월에서야 확정된 것이다.

    ‘온라인 정당’ 입지 강화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이밖에도 원내 활동지원 방침을 확정하고, 대표단 산하 인터넷/IT TFT를 구성해 ‘온라인 정당’의 입지를 강화키로 했다. 또한 개인정보 및 정보통신운영 규정을 일부 개정하기도 했다.

       
      ▲ 전국위원회 회의모습(사진=정상근 기자)

    2009년 사업계획의 전체 목표는 △인지도와 지지율을 제고하고 정책적 차별화로 새로운 대표 진보정당으로의 성장 △핵심 지지층 형성과 당원확대를 통해 재보궐선거 승리와 2010년, 2012년을 돌파하는 전략적 기반 마련 △당의 4대 가치에 맞춰 민중생존권적 요구에 부응하는 사회운동정당 기반의 구축을 선정했다.

    진보신당은 이를 위해 정치적으로 재보궐선거 승리와 진보, 시민사회 진영과의 연대운동을 강화하고, 조직적으로 당의 핵심 지지층을 형성하고 외연을 확장하는 한편 당원참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하반기 중 전 당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단결을 도모하는 ‘당원전진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당원전진대회, 지지자도 참여하는 축제의 장

    ‘당원전진대회’에 대해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2010년 지방선거를 결의하는 의미도 있지만 창당한 지 얼마 되지 않는 상황에서 당원 간 교류하는 자리가 없었다”며 “아직 계획이 서지 않았으나 당원 한마당의 개념으로, 당원들의 축제의 장으로, 당원뿐 아니라 지지자들도 참석하는 외연확대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국위원회는 이와 함께 사업계획에 따른 35억 8,354만원 상당의 예산안을 확정지었다. 이번 예산안 중에는 진보신당 당원 가입시 선택적으로 납부하게 되어있는 비정규연대기금이 집행될 예정이며, 정책연구소에서 한 달마다 국민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예산이 포함되 눈길을 끌었다.

    원내활동 지원과 관련해서는 의원실과 당의 소통을 위해 의원실 정무수석이 주 1회 중앙당 집행위 회의에 참여키로 했으며, 원내외 의정활동에 대한 기획, 정보공유, 조정, 지원을 위해 필요에 따라 ‘의정 대책회의’를 운영키로 했다.

    또한 사무총국 산하에 의정지원단을 두고 단장은 정무수석이 겸임키로 했으며, 원내 상주, 반상주 당직자가 참여키로 했다. 

       
      ▲표결하는 전국위원들(사진=정상근 기자) 

    또한 진보신당은 대표단 산하에 인터넷/IT TFT를 구성하고 차기 전국위원회 회의에서 활동을 보고받아 TFT를 일상적인 위원회로 독립시킬지 결정키로 했다. TFT구성은 인터넷을 통해 당내 의사소통을 원활히 하고 일반 시민 및 네티즌을 대상으로 소통을 강화함으로서 ‘인터넷 수권정당’의 입지를 굳히기 위한 취지로, 그 구성은 대표단 회의에서 결정된다.

    "선택과 집중없이 나열" 비판도

    이날 회의에서는 지출된 사업계획이 구체적인 목표가 없고, 당력을 기울여야 할 집중사업도 없이 나열식으로 이루어졌다는 비판이 곳곳에서 터져나왔다. 최백순 전국위원은 “사업계획이 전부 ‘~한다’는 식으로 나열만 되어 있다”며 “선택과 집중할 것이 없어 심의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노 대표는 “지적에 공감하며, 대표단 회의에서도 그런 지적이 나왔다”며 “선택과 집중을 위해서는 구체적 내용이 필요한데 지난 선거를 거치고 변화된 상황을 반영하느랴 내부 토론 과정이 짧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주부터 대표단 회의에서 13개 정도의 핵심사업을 정하는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용산참사-박종태 열사-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로 이어지는 ‘현 시국에 대한 진보신당 특별결의문’을 채택하고 이명박 정권의 사과와 내각 총사퇴, 용산참사와 권력비리 의혹에 대한 특검실시와 쌍용자동차 공권력 투입 방침 철회, ‘MB악법’ 철회와 비정규직 권리보장 입법, 영세상인보호법안 제정 등을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