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 날치기 본능, 미디어위 파국
    By 내막
        2009년 06월 05일 05:47 오후

    Print Friendly

       
      ▲ 민주당측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 위원들이 6월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김경탁 기자)

    국민여론을 외면하고 언론악법을 강행 처리하려는 한나라당 측의 독단적 행태가 결국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이하 미디어위) 소속 한나라당 추천위원들의 날치기에 가까운 조직 운영으로 파국으로 치닫게 만들었다.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민주당 측 미디어위 위원들은 이날 오전 한나라당 추천 위원들이 자기들끼리만 회의를 열어 미디어위가 수행해야 할 최소한의 여론 수렴과 실태조사, 지역공청회 등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전면 배제한 일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전날 밤 11시 회의 통보 후 자기들끼리 진행

    미디어위는 지난 2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따라 일정을 순연했고, 이에 따라 향후 일정 속개를 위한 확대운영소위를 열었다. 이날 소위에서는 여론조사 실시 여부, 지역공청회 추가, 텔레비전 공청회 개최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나라당 추천 위원들이 4일 밤 11시를 기해 갑자기 미디어위 회의 일정을 통보하고 그들만의 회의를 열어 논란이 되고 있던 지역공청회 일정 등의 주제들을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

    당초 5일 오후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따른 일정순연 및 최종시한 조정과 관련해 미디어위 확대운영소위 요청에 따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3당 간사들의 논의가 있을 예정이었다.

    민주당측 위원들은 "당연히 3당 간사 논의 결정에 따라 전체 회의를 비롯해 향후 일정에 대한 운영소위 논의가 진행되고, 전체 회의 등의 일정이 추진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며, 그들만의 회의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은 자기들끼리 간담회를 연 것일뿐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측 위원들은 "미디어위에서까지 독선적이고 일방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한나라당 추천위원들의 행위는 국민적 합의를 위한 미디어위의 기본 정신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이는 국민 무시, 지역 무시, 야당 무시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측 위원들은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추천위원들은 여론조사와 실태조사에 대한 기초자료 조사를 거부했다"며, "국민여론 수렴을 위한 여론조사가 미디어위의 핵심 과제임에도 이를 거부한 것은 한나라당의 미디어법안에 대한 국민의 반대여론을 전적으로 고려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정 지역은 공청회 개최 제외

    이들은 또한 "부산과 광주지역 등에서 지역공청회를 파행으로 이끈 한나라당 추천위원들이 이제는 아예 대전공청회는 개최마저 일정에서 제외시킴으로써 지역 여론수렴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야 확대운영소위에서 논의된 것처럼 위원회의 최종일정과 구체적인 로드맵에 대한 합의 없이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추천위원들만이 일방적으로 일정을 잡은 것은 합의를 존중하기 위해 여야 동수로 구성된 미디어위의 기본정신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