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들 "임채진 검찰총장 사퇴 당연"
By 내막
    2009년 06월 03일 04:59 오후

Print Friendly

임채진 검찰총장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원칙과 정도, 절제와 품격의 바른 수사, 정치적 편파수사 논란이 없는 공정한 수사 통해 국민의 신뢰를 한 단계 높이려 최선을 다했으나 역부족이었다"는 것이 사퇴의 변이다.

임 총장은 특히 사퇴의 변에서 "수사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제언과 비판은 이를 겸허히 받아들여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이미 밝힌 이번 사건 수사의 당위성과 정당성을 존중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변했다.

민주당 "김경환·이인규도 사퇴해라"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사퇴는 당연한 일이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억울한 죽음에 이르게 한 제1 책임자는 김경환 법무부 장관과 이인규 중수부장"이라며, "김경환 법무부 장관은 왜 치사하게 임채진 총장의 등뒤에 숨으려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영민 대변인은 "김경환 법무부장관과 이인규 중수부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현 검찰 중수부의 수사관계자들은 피의사실 공표라는 혐의로 고소를 당한 상태이기 때문에 이들이 더이상 수사를 명분으로 그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이미 국민적 신뢰를 상실했는데, 무엇으로 계속 수사를 할 수 있겠느냐"며, "박연차·천신일 게이트 사건은 오로지 국정조사와 특검으로만 실체적 사실에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창조한국당 "비탄에 빠진 국민 더욱 자극"

창조한국당 김석수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의 당위성이나 정당성에 문제가 없다는 그의 입장은 비탄에 빠진 국민을 더욱 자극하고 있으며 기가 막힌 일"이라며, "검찰 최고 수뇌부의 이같은 인식은 검찰개혁의 당위성만 강조해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석수 대변인은 "박연차 씨에 대한 국세청 세무조사무마 로비사건이 로비핵심인물인 천신일보다 먼 곁가지에 불과한 노무현 전 대통령에 초점을 맞춘 검찰수사가 정당했다는 것을 믿을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아직도 검찰기득권 망상에 사로잡혀 선무당 칼을 휘두른 역사적 과오를 여전히 반성하지 못하고 있다"며, "검찰 후배들과 검찰 기득권을 우선시하는 데 눈이 멀어 국민분노의 진앙지를 아직도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진보신당 "천신일 구속영장 기각, 검찰 도대체 뭐했나?"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온 국민이 의아해하고 있다"며, "우리는 검찰이 도대체 그동안 무엇을 한 것인가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종철 대변인은 "애초 이번 사건이 박연차 회장의 세무조사 무마 의혹 및 천신일 회장의 로비의혹을 조사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수사로까지 이어진 것인데, 사건의 발단이자 몸통에 해당하는 실세에 대해서 도대체 어떻게 수사를 했길래 이런 결과가 나온다는 말이냐"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결국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에 온 힘을 다 쓰다가 천신일 회장에 대해서는 부실수사로 귀결된 것"이라며, "국민들은 더 이상 검찰의 진심과 능력을 모두 믿을 수 없게 됐고, 이제 필요한 것은 특별검사를 통한 진실규명"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임채진 검찰총장이 오늘 사직서를 낸 것은 당연한 결과"라며, "편파의혹에 더해 무능함까지 증명된 검찰의 책임자로서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사직서 제출은 필연적 결과"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그동안 노무현 전 대통령 조사 관련 문제는 물론, 용산참사 수사기록 제출거부, 서울교육감 선거법 위반 관련 수사 등 수많은 부분에서 편파적인 모습을 보여 왔다"며, "그런 점에서, 이번 사직서 제출은 사필귀정이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은 임채진 검찰총장의 사직서 수리는 물론, 대국민사과 등의 조치를 속히 취해야 한다"며, "사실 사태가 이렇게 오게 된 데에는 국정 총책임자로서 이명박 대통령의 책임이 있다. 그런 점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진심어린 대국민 사과를 할 것을 진보신당은 거듭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