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또하나의 '조촐한' 영결식
    By mywank
        2009년 05월 29일 12:51 오후

    Print Friendly

    29일 오전 11시부터 경복궁 흥례문 앞뜰에서 정부 주관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이 치러진 가운데, 시민들은 같은 시각 시민분향소가 마련된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별도로 ‘시민영결식’을 진행했다. 

    시청에 설치된 전광판에는 ‘경복궁 영결식’ 장면이 방송되고 있었지만, 시민들은 대한문 앞에 걸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형 그림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이들은 들고 있는 노란색 풍선과 피켓에는 ‘내마음 속 대통령 노무현’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걸게 그림 앞에서 연주를 하고 있는 ‘시민악단’ (사진=손기영 기자) 

    영결식을 ‘따로’ 진행한 이유에 대해 백은종 촛불시민연석회의 공동대표는 “국민들은 이명박 정부가 치르는 장례를 인정할 수가 없었다”며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은 이명박 정부에 의한 타살인데, 그 장본인이 참석하고 주최하는 영결식에 어떻게 참석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시민분향소 상황실에서 활동하는 김 아무개 씨는 “고인의 죽음에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 주최하는 행사가 과연 진정성이 있겠나”며 “진정으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슬퍼하고 가슴 아파하는 국민들과 함께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시민영결식의 사회를 맡은 한 남성은 “그들은 ‘높은 벽’을 치고 국민들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했다”며 “고인의 마지막을 슬퍼하는 많은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서 ‘시민영결식’을 준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날 시민추모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전 즐겨 불렀던 ‘상록수’를 시민악단이 연주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시민들은 소리 높여 노래를 불렀으며, “노무현 대통령 죄송합니다. 사랑 합니다”를 외쳤다. 이어서 고인의 걸어온 길 , 유서 낭독 등의 순서가 이어졌다.

    종로에서 왔다고 밝힌 강정재 씨는 “당신은 지난 5년 동안 누구보다 열심히 국민들을 위해 일했다”며 “이제 이명박 정부 없는 세상에 가서 편히 쉬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여대생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대통령을 좋아하게 되었다”며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시민은 이어 “순수했지만 고단했던 당신의 삶은 끝났다. 이제 편히 쉬라”라며 “당신처럼 착한 사람이 견딜 수 없었던 나라에 국민으로써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편, 낮 12시 영결식을 마친 시민들은 노제를 위해 시청 앞 광장에 도착할 예정인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시신을 맞이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