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소속 지자체장들, 조문 방해"
By 내막
    2009년 05월 26일 04:29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국민들의 추모 행렬을 방해하는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민주당 이재명 부대변인은 26일 "국민장이라는데 조문조차 방해하는 자치단체장들"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자치단체장들의 비협조나 방해로 분향소 설치가 안 되는 곳에는 정부차원의 긴급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검찰과 언론을 동원해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극의 나락으로 몰아넣은 정부가 마지못해 국민장을 치르고 있다"며, "전직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논하기 앞서 망자의 마지막 가는 길을 막는다는 건 상상할 수 없는 패륜"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시민들이 국화꽃 한 송이 놓고 전직 대통령을 추모하려는 소박한 희망을 자치단체들이 방해하고 있다"며, "국민이 전직대통령의 국민장에 분향하고 추모하는 것도 권리"라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되지 않을 핑계를 들어 민주당이 분향소 설치를 위한 공공장소 사용 요청을 거부했고, 이대엽 경기 성남시장은 뒤늦게 분향소를 설치하면서 동네사람 말고는 일부러 차를 타고 가야되는 동네 귀퉁이 건물 안에 자리 잡았다"고 한다.

또한 "이효선 광명시장은 분향소 설치를 거부하는 것도 모자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설치한 분향소마저 철거를 요구하고 추모 시민들에게 막말을 퍼부어 물의를 빚고 있고, 대부분의 자치단체장들이 공식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이 부대변인은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한나라당이 지배하는 지방자치 현실에서 자치단체장들은 한나라당 정부 눈치를 보며 사실상의 방침을 따를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 부대변인은 "전직대통령을 보내면서 분향과 추모조차 방해하는 것은 국민을 모욕하는 것이고 그것이야말로 정치적인 것"이라며, "정부가 시행하는 국민장에 추모조차 협조 않은 자치단체장들의 비뚤어진 도덕의식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부대변인은 "자치단체장들의 비협조나 방해로 분향소 설치가 안되는 곳에는 정부차원의 긴급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