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광장서 대규모 ‘시민추모제’
By mywank
    2009년 05월 25일 06:08 오후

Print Friendly

참여연대, 여성단체연합,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소속 25개 단체들은 25일 ‘시민추모위원회(이하 시민추모위)’를 구성하고, 오는 27일 저녁 7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대규모 ‘시민추모제’를 개최하기로 해 경찰이 이를 막을 경우 심각한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현재 경찰은 “추모 행사가 정치 집회로 변질될 우려가 있다”며 지난 23일부터 서울시청 앞 광장 주변을 경찰 버스 70여대로 봉쇄하고 있으며, 시민사회단체와 ‘촛불시민’들을 시민분향소를 광장 안에 설치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이와 함께 시민추모위는 이번 주를 ‘추모기간’으로 선포하는 한편, 6월 2일 시민사회 각계인사들이 참여하는 ‘시국회의’를 열고 현 정국에 대한 진단과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의 쇄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약 3시간 가량 참여연대에서 진행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관련 시민사회단체모임’에서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25일 오후 차벽으로 둘러쌓인 서울시청 앞 광장의 모습 (사진=손기영 기자) 

이들은 이날 회의 뒤 발표된 공동성명을 통해 “국민들의 평화롭고 자발적인 추모행렬을 가로막는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도의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넓고 안정적인 공간을 봉쇄해, 노 전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시민들을 지하도와 골목으로 몰아넣은 것은 시민들의 분노만 더 크게 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정부에 경찰병력을 즉각 철수하고 시청 앞 광장을 개방할 것을 요구 한다”며 “우리는 학계, 종교계와 함께 오늘 ‘시민추모위’를 구성하고 2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시민추모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와 함께 많은 국민들은 현 정부의 검찰, 경찰과 정보기관을 동원한 정치적 보복과 반대세력에 대한 압박이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무관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정부는 민주주의 기본원칙과 국민들의 기본권을 무시하는 국정운영 방식을 전면적이고, 근본적으로 쇄신해야 한다는 시민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천준호 KYC(한국청년연합) 공동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위원장 한승수 국무총리,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는 일반 시민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의 참여가 제한되어 있는데,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추모하는 많은 분들의 뜻을 모으기 위해 시민추모위를 구성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천 공동대표는 이어 “일단 시민추모위는 25일 모임에 참여한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소속 25개 단체들이 주축이 돼 구성되었지만, 이후 종교계와 학계를 비롯해 일반 시민들에게도 참여를 제안할 예정”이라며 “이와 함께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오는 2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시민추모제가 열릴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모임에 참석한 단체는 KYC, 한국YMCA전국연맹, 녹색교통, 녹색연합, 문화연대, 민교협, 민족화합운동연합, 생태지평, 시민평화포럼,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여성환경연대, 전국교수노조, 전국철거민협의회중앙회, 참교육학부모회, 참여불교재가연대, 참여연대, 평화를 만드는 여성회, 학술단체협의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재단,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 흥사단 등 25개 단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