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대통령, 공권력이 강요한 타살"
By 내막
    2009년 05월 24일 02:55 오후

Print Friendly

친박연대는 23일과 24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한 논평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투신자살 서거는 공권력이 강요한 사실상의 타살"로 규정하고, "임채진 검찰총장은 국가적 비극인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권 하수인, 중수부 해체돼야

정당 가운데 공식 논평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투신자살을 ‘공권력에 의한 타살’로 규정한 것은 친박연대가 처음으로, 최근 서청원 대표를 포함 3명의 의원이 사법처리된 데 대한 친박연대 쪽의 감정적 앙금이 강도 높은 비판 성명을 발표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  

친박연대 전지명 대변인은 2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모든 국민이 믿기지 않는 정치보복의 사정 칼날 앞에 자살이란 최후의 선택을 취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투신자살 서거는 공권력이 강요한 사실상의 타살"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과거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안상영 부산시장, 박태영 전남지사 등도 검찰조사를 받던 중 자살을 선택했다"며, "이제 검찰이 확 바뀌어야 한다. 정권의 하수인 노릇하는 중수부는 해체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이 불법자금을 수수한 죄가 분명하다면 당연히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하지만 검찰은 온갖 시시콜콜한 의혹을 언론에 흘리면서 전직 대통령을 파렴치범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수치심과 굴욕감을 주었고 정치적으로 매장시켰다"고 지적했다.

정치 보복 배후 밝혀내야

전 대변인은 또한 "검찰은 불법 여부와 책임소재도 불명확한 사안을 들어 노 전 대통령에 대해 사실상 여론재판을 하다가 자살에 이르게 했다"며, "현 정권은 정치적 이해타산만을 따지며 노 전 대통령을 핍박하고 우롱하다 결국 비극적인 자살에 이르게 한 데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정치적 보복, 표적 사정수사를 주도한 검찰의 배후를 밝혀야 하고, 일련의 정치적 보복수사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24일 다시 "임채진 검찰총장 사퇴해야 한다"는 논평을 내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 서거에 이르도록 만든 임채진 검찰총장은 국가적 비극인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적인 차원에서의 방문조사 조차도 무시한 채, 처음부터 검찰청으로 소환하여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며, "더구나 참여정부 때 임명받은 임 검찰총장이 무엇 때문에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무리한 수사를 강행하였는지, 도저히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지적하고, "다시는 무리한 검찰수사가 재발되지 않도록 국회차원에서 진상조사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