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노동자 해고, 백지화 하라”
        2009년 05월 12일 03:1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12일 당 성명을 통해 지난 8일 쌍용자동차가 2,405명에 대한 정리해고 계획서를 노동부 평택지청에 접수한 것에 대해 “어버이날, 가장에 대한 사형선고를 내렸다”며 “정리해고 계획을 백지화 할 때 까지 완강하고, 비타협적으로 싸워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민주노동당은 “쌍용차 경영 파탄의 근본원인은 상하이 투기자본의 먹튀와 해외매각으로 일관했던 전/현정권의 정책 실패에 있다”며 “그러함에도 노동자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무차별적인 정리해고는 정부와 쌍용차 법정관리인이 내리는 서민경제 사형선고”라고 비판했다.

    이어 “쌍용차 노동조합은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정리해고를 철회하면 1000억을 담보하고, 비정규직 고용안정기금 12억을 출현하겠다고 제안했으며, 일자리를 나누고 실질임금 삭감도 감수하겠다는 등 기득권을 포기하면서까지 노사대화에 적극적으로 임했다”며 “그러나 정부의 수수방관 속에 쌍용차 법정관리인은 대화와 협의를 외면했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리해고를 강행함으로써 엄청난 사회비용과 사회갈등을 초래했다”며 “이명박 정권은 노동자의 삶은 안중에도 없다는 사실을 여지없이 확인해 줬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은 부실 건설사와 재벌을 위해 수조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하고, 당장 급하지 않은 4대강 정비사업에 수십조의 국민세금을 쏟아 붓고 있다”며 “재벌은 살리고, 서민은 죽이는 이러한 이율배반의 현실을 해고된 노동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은 파국으로 치닫는 쌍용 자동차 문제를 놓고 더 이상 강 건너 불구경하는 자세를 버려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정부가 약속한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쌍용차 3천여명에 대한 정리해고 계획을 백지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치권은 여야를 막론하고, 서민경제를 살리겠다고 약속해 왔다”며 “그 약속이 대국민 사기극이 아니라면 지금 당장 한목소리로 쌍용차 노동자 3천여명의 정리해고를 막을 수 있도록 직접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