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 현대차, 주정부 중재안 수용
    By 나난
        2009년 05월 08일 04:38 오후

    Print Friendly

    인도 현대자동차 노동자들의 파업이 18일차로 접어든 7일 저녁, 사측이 인도 타밀나두주 정부의 중재안을 받아들였다. 인도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해온 민주노총은 환영의 뜻을 밝히는 한편 “올바른 사태해결을 위해 성실한 태도로 단체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인도 현대자동차가 ▲5월 20일 이전 노사협의회와 협약 불체결 ▲노동조합 요구안에 항목별 입장 제출 ▲파업 참가자에 대한 보복조치 취소 등의 타밀나두주 정부 중재안을 받아들였다. 이로써 인도 노동자들은 18일간의 파업을 끝으로 8일 업무에 복귀했다.

       
      ▲ 민주노총이 인도 현대자동차의 성실한 단체교섭을 촉구하며 8일 서울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이은영 기자)

    사측의 극적인 태도 변화가 있은 다음날인 8일 민주노총은 서울 현대자동차 본사 앞 기자회견을 통해 “인도 현대차의 주정부 중재안 수용이 사태를 미봉하려는 술책이 아니라 노동조합을 인정하고 신의 성실한 교섭에 나서겠다는 의지이길 바란다”며 “더 이상 노사협의회를 핑계로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인도 현대자동차 노조는 2007년 설립돼 신고필증을 교부받은 합법 노조임에도 현지 사측은 ‘노사협의회’란 조직과만 임금협상 등을 벌이 등 노조불인정 태도를 보여 왔다. 현재 노조활동을 이유로 해고된 노동자만 72명 정직 처분을 받은 이는 34명에 달한다.

    그간 사측은 직장협의회가 정규직 노동자의 75%인 1,233명이 참가해 구성한 노동3권을 행사할 수 있는 조직이라며 인도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의 대표성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노조는 지난 4월 20일부터 ▲노동조합인정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 ▲징계․해고자 원직복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을 내걸고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전체 정규직 1,500명의 80%에 달하는 1,200명의 노동자와 전체 비정규직연수생 50%가량이 이번 파업에 참가했으며 이들은 지난 3일부터 주정부 노동청에서 집단 단식농성을 전개하던 중 6일 900여 명의 노동자가 연행되기도 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인도 노동관련법률상 직장협의회는 단체교섭을 위한 기구로 규정할 수 없으며, 단체교섭에서 직장협의회가 노동조합을 가름할 수도 없다. 즉, 인도 노동법상 등록된 결사체가 아니며 내부 협의회일 뿐이라는 것.

    민주노총은 “직장협의회의 경우 조합 및 조합원의 권리․의무를 규정하는 규약․규정 등이 없다”며 “직장협의회를 노동자의 자주적 대표조직으로 인정하기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4월 민주노총이 금속노조 및 현대자동차 지부와 공동으로 벌인 실태조사 결과, 인도 현대차 사측은 인도인들의 종교를 멸시하고, 노동자들을 동물(개)로 묘사하는 포스터를 게시하는 등 반인권적이고 전근대적인 행동을 취해왔음이 드러났다.

    2007년 7월 사측은 노동자를 개로 묘사하는 ‘생산성 향상 게시물’을 만들어 차체부 벽에 부착했다. 이에 노동자들이 항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근무시간 공백에 대해, 회사는 차체부 2교대 근무자 52명에 대해 8일치의 임금(600루피 이상)을 삭감했다. 게시물을 붙인 인도인 관리자는 어떠한 조치도 받지 않았으며 오히려 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노총은 “중재안 합의로 시간끌기를 시도하거나 지금까지와 같은 노조탄압과 교섭불응 등 반노동적 태도를 바꾸지 않는다면 OECD 다국적기업가이드라인 위반 제소, ILO결사의자유위원회 제소 등을 통해 국제적인 차원에서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