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경인운하 비판…“민주당도 성의 보여야”
        2009년 05월 06일 11:13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6일 성명을 통해 이날 예정된 경인운하 기공식이 “국민들 몰래 개최되는 기공식”이라며 “불법, 편법으로 진행되는 경인운하 공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민노당은 경인운하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민주당을 거론하며 “성의있는 노력을 보여라”며 눈총을 주기도 했다.

    민주노동당은 “정부가 비밀리에 경인운하 기공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폭로한 바 있으나 정부는 경인운하 기공식 개최 사실을 부인해왔다”며 “그런데 민주노동당이 밝힌 바대로 정부는 경인운하 기공식을 오늘 2시에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알려진 바로는 언론사를 상대로 엠바고를 통지하면서까지 (정부가) 국민에게 (경인운하) 기공식 개최 사실을 숨겨왔다”며 “지난 3월 25일도 도둑 착공을 하더니 무엇이 두려운지 오늘 기공식도 국민들 몰래 개최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은 “경인운하는 누적환경영향평가와 터미널 부지 등에 대한 사전환경성 검토도 거치지 않은 불법, 편법 공사”라며 “법에 명시된 이들 환경평가와 검토를 마치기 전에 기공식을 비롯한 경인운하 공사를 즉각 중단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국회 차원의 타당성 검증위원회 구성 제안을 수용하여야 한다”며 “검증위원회는 국회가 주관하고 시민사회가 참여하여 명실 공히 국민적 동의과정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또한 민주당에 대해 “정세균 대표가 답동성당에서 단식농성 중이던 성직자를 찾아가 약속했던 것처럼 타당성 검증위원회 구성을 위한 성의있는 노력을 보여야 한다”며 “여태까지 침묵하고 있는 민주당의 태도에 대하여 원성과 불만이 높아지고 있음을 명심하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오늘의 기공식을 불법으로 규정할 뿐 아니라 국회와 시민사회 차원의 사회적 검증과 합의를 이루기 전에 추진하는 모든 공사와 행정절차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민사회와 함께 공사중단과 엄격한 타당성 검증, 적법한 환경평가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2011년까지 경인운하를 ‘경인 아라뱃길’이라는 이름으로 개발을 완료키로 결정했고, 이에 이날 정오 경 환경-시민단체들도 ‘몰래 기공식’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예정하는 등 경인운하 공사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도 점차 본격화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