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경-노동단체 노동절 최초 공동 선언 눈길
    By 나난
        2009년 05월 01일 10:49 오전

    Print Friendly

    제119주년 세계 노동절이 제 정당․노동자․농민․학생․시민사회단체가 ‘함께하는 노동절’로 치러지는 가운데, 처음으로 환경․노동단체가 노동절 관련 공동 입장을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공운수연맹, 공공노조, 운수노조, 녹색연합, 생태지평, 에너지정치센터, 지리산초록배움터, 청년환경센터, 환경정의는 30일 ‘에너지․교통 등 사회 공공성 강화’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며 ‘적록동맹’을 강조했다.

    노동자와 환경운동가들은 전 세계가 미국 발 금융 위기와 산업화로 인한 기후변화 위기에 직면해 있음을 인식하고 사회․생태적 연대를 강화해 자본주의의 파멸적 속성으로부터 삶을 지키고 지구를 구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가 ‘녹색경제’를 내세우고 있지만 ‘사기’라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다”며 그 근거로 최근 정부 공공부문 선진화에 따라 5,115명 정원감축을 발표한 한국철도공사를 들었다.

    이들은 “(철도공사의 정원감축은) 온실가스 감축과 고용안정 모두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119주년 노동절을 맞아 기업과 정부에 에너지와 교통 등 사회 공공성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철도수송은 기후변화를 완화하고 국제적인 기후협상에서 요구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가장 유력한 방법임에도 정부가 철도 노동자의 고용과 온실가스 감축 모두를 포기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공동 선언문을 통해 “노동절이 더 이상 노동자들의 축제, 노동자만의 저항의 시간이 아니”라며 “이미 세계 곳곳에서 노동자와 환경운동가들이 일자리와 기후라는 슬로건을 들고 ‘적록동맹’ 혹은 ‘블루그린 동맹’ 등의 연대를 이루고 있음에 한국의 노동자와 환경운동가들도 이 같은 전 지구적 흐름에 동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노동자 생존권 보장과 기후위기 변화에 대응하며 ▲공공부문 민영화 구조조정 즉각 중단 ▲에너지 및 교통 등의 사회 공공성 강화 ▲녹색일자리 제공 ▲원자력발전증설과 같은 반환경적 정책 철회 ▲사회경제적 약자 보호를 위한 ‘에너지 기본권’ 확립 ▲배출권거래제 검토 등을 요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