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동절 전야제 장소도 불허
    By 나난
        2009년 04월 30일 11:33 오전

    Print Friendly

    건국대학교 안 노천광장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119주년 노동절 전야제 행사가 학교 측의 갑작스런 불허 방침으로 운활한 개최가 어렵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학과 주최측이 갈등을 빚고 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와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대학생공동행동’이 공동으로 주최한 노동절 전야제는 30일 오후 6시30분부터 노동자와 학생이 함께 하는 ‘4.30투쟁결의대회’와 오후 10시부터 대학생들의 문화제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를 위해 30일 오전 7시 민주노총 서울본부 관계자들이 무대설치를 위해 건국대로 향했지만, 학교 측이 미리 준비한 차량에 출입이 통제됐다. 민주노총 서울본부에 따르면 대회 전날인 29일 학교 측이 서면을 통해 행사 불허 입장을 통보했다. 현재 이들은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총학생회도 우호적이지 않아

    현장에 있는 김진억 민주노총 서울본부 정책기획국장은 “학교 사무처와 얘기가 된 상태에서 총장이 완강하게 거부하고 나서 학교 측이 입장을 변경했다”며 “행사 하루 전에 장소를 변경할 수 없어 후문에서 대치하고 있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건국대 총무부 관계자는 “승인 자체가 나지 않은 행사이며, 무대를 설치하고 마이크를 사용하면 학생들의 수업에 방해된다”며 “외부인들이 학교에 진입하는 것에 대해 학교는 허가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완강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학생들과 연계한 외부행사를 담당하는 학생복지팀은 “담당자가 자리를 비웠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상태. 민주노총 측에 따르면 학교 당국이 총장에게 관련 사실을 보고 했으며, 총장이 별 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가, 하루 전에 불허 방침을 내렸다.

    한편 서울본부에 따르면 건국대 총학생회 쪽에서도 전야제 행사에 대해 우호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 총학생회에서는 한때 전야제를 학교 안에서 하는 것을 막겠다는 입장을 전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대 총학에서는 지난 27일 학내 20개 단과대학 학생회가 모인 중앙운영위원회 회의에서 9개 단과대학에서 ‘결사반대’의 입장을 보여, 총학생회에서 이 같은 입장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건대 총학생회는 긴급회의를 갖고 향후 입장을 논의 중이며, 주최측도 학교측과 협의를 하고 있는 중이다. 

    노동절 전야제는 2007년에도 건국대에서 진행된 바 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과 대학생공동행동은 학교 측에서 끝내 장소를 빌려주지 않을 경우, 건국대 후문에서라도 행사를 강행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