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동절 서울시청 앞 집회 강행
    By 나난
        2009년 04월 28일 06:40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지방경찰청(서울시경)이 민주노총의 119주년 노동절 집회 신고에 불허 방침을 내린 것과 관련, 민주노총과 ‘제119주년 세계노동절 범국민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시청 앞 광장 집회’를 강행할 것으로 밝혔다.

    노동절 도심 집회에 불허 방침이 내려진 것은 처음으로, 민주노총은 “황당하다”는 입장이지만 “물러설 수 없다”며 시청 앞 광장 집회 고수를 결정했다.

    민주노총과 조직위는 28일 오후 회의를 갖고 대회 개최 장소선정을 논의했지만 경찰의 강력한 원천 봉쇄가 예상되는 시청 앞 광장 집회를 고수하기로 방침을 세우고, 서울시경의 집회 불허에 대한 가처분신청과 국가인권위 제소 등 제반 법률적인 대응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승철 민주노총 대변인은 서울시경의 불허 방침에 “민주노총이 노동절 대회를 도심에서 하지 않은 적도 없고, 도심 집회를 불허한 것도 처음”이라며 “서울시청을 비롯한 도심 집회를 강행할 것”이라고 말해 불법집회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선 지난 23일 서울시경은, 민주노총이 제출한 시청 앞 광장 집회와 교보문고 앞까지의 행진에 대해 “공공의 안녕 질서에 직접적인 위협을 끼칠 위험이 있다”며 전면 불허 입장을 통보했다. 같은 날 하이서울페스티벌 리허설 등이 예정돼 있고, 민주노총이 집회 참석인원을 5만 명으로 신고해 서울광장이 이를 수용하기 어려워 주변 혼잡이 예상된다는 게 불허 방침의 이유다.

    이에 이 대변인은 “노동절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기념하는 노동자 생일로, 생일날 친구들 불러 잔치하는 걸 막는다는 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며 “당일까지 불허 방침을 고수한다면 규탄 입장을 발표하고 애초 방침대로 서울시청 앞 집행을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5월 1일 제 119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과 500여 제 정당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조직위원회는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각계각층이 함께 하는 ‘제119주년 세계노동절 촛불 정신계승 민생살리기 민주주의 살리기 MB 정권 심판 범국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