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당, 좌파 종식 선포식?
    By 내막
        2009년 04월 27일 09:36 오전

    Print Friendly

    울산북구에서 진보진영 단일화가 최종 마무리되자 한나라당이 불난 호떡집 분위기이다. 중앙당 지도부의 울산 지원유세 일정이 갑자기 바뀌어, 지도부를 울산으로 집중 배치하는가 하면, ‘전가의 보도’ 또는 ‘창고의 헌칼’인 ‘색깔론’을 꺼내들고 휘두를 태세다. 

    한나라당은 26일 저녁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후보단일화 결과 발표 기자회견이 예정보다 앞당겨 열린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부랴부랴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4월 29일을 좌파 척결의 날로 삼자는 홍준표 의원의 울산 지원 유세.(사진=한나라당) 

    단일화 소식에 여유부렸지만…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진보신당의 기자회견 직후 예정에 없던 재선거 지역 판세 브리핑을 통해 "울산 북구는 박대동 후보가 지지도도 이미 다른 후보들과 큰 격차를 보이며 앞서 나가고 있다"며, "일부 후보의 단일화 효과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희박해지고, 박대동 후보의 우세추세는 굳혀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강변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브리핑에 이어서 곧바로 27일 오전 박대동 후보와 박희태 대표최고위원, 홍준표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노동자와의 만남’을 울산에 있는 기업인 덕양산업에서 가진다는 일정을 발표했다.

    이에 앞서 홍준표 원내대표의 일요일 지원유세 일정이 인천 부평과 경기 시흥 등 수도권에서 울산과 경주로 변경되었고, 27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가 급작스럽게 매곡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울산자동차부품 혁신센터로 바뀌기도 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26일 지원 유세에서 "언론들에 따르면 울산 북구는 좌파들의 해방구가 되어 있다고 한다"면서 "울산북구를 또 다시 좌파들에게 내어줄 수 없는 만큼 4월 29일은 좌파를 척결하는 날로 삼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좌파 척결’이라는 화두가 곧바로 구체화되어서 27일 오후 3시에는 울산시의회 기자실에서 ‘좌파종식 선포식’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대동 후보 및 지역 국회의원 전원이 참석할 예정이다. 철지난 유행가를 수십년 째 틀어놓고 있는 한나라당의 모습이 애처롭게 보인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