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당 지도부, 후보 즉각 만나라"
        2009년 04월 22일 01:40 오전

    Print Friendly

    지난 2월 “울산 북구 재보궐 선거와 울산 시장 선거를 위한 후보를 단일화하는 ‘빅딜’을 추진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는 주장을 펴 논쟁의 불을 지폈던 조국 서울대 교수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지도부와 두 후보가 즉각 만나 후보단일화를 위한 협상을 할 것을 촉구했다.

    조 교수는 <한겨레> 22일 치 시론을 통해 “누구를 내세워 진보의 원내 교두보를 추가할 것인지, 양보한 사람에게는 어떤 혜택을 줄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며 “양 후보와 정당이 정치력을 발휘하여 서로의 이해(利害)를 합리적으로 분배·조절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치력 발휘해 이해 합리적으로 조절해야

    그는 “국민 모두가 두 정당 지도부와 두 후보의 그릇과 정치력을 지켜보고 있다”며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두 진보정당의 정치적 선택은 적어도 향후 10년간 진보 정치의 명운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단일화를 위해 남은 것은 선거운동 기간 중 여론조사밖에 없으나 “이 역시 쉬워보이지 않는다”며 이는 “두 정당 및 후보 사이에 분당으로 인한 구감(舊感), 진보 정치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경쟁, 여론조사의 방식과 절차에 대한 이견 등이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당장 양 정당과 후보는 단일화 실패를 상대 당과 후보 탓이라고 비난하는 성명을 낼 것”이고 “선거 결과가 좋지 않으면 상대에 대한 비난은 더 가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 단일화가 실패할 경우 “다가올 지방자치 선거에서도 겉으로는 후보 단일화를 거론하겠지만 속으로는 각개약진의 길을 추구할 것”이고 “이러한 과정에서 진보정당에 대한 대중의 냉소와 실망은 커질 것”이라며 진보정당의 미래를 어둡게 전망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