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다시 MBC 압수수색 시도
    By mywank
        2009년 04월 22일 12:22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8일에 이어 22일 오전 검찰이 미국산 쇠고기의 광우병 우려를 보도한 ‘PD수첩’ 촬영원본을 확보하기 위해 MBC에 대한 압수수색을 다시 시도했다. 하지만 언론노조 MBC 본부(본부장 이근행) 조합원들의 완강한 저항으로 본사 안으로 진입하는 데는 실패했다.

    검찰- MBC 조합원들 몸싸움

    MBC ‘PD수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전현준)는 이날 오전 9시 20분 박길배 검사를 포함한 검사 3명과 수사관 40여명을 여의도 MBC 본사로 보냈다.

    이에 언론노조 MBC 본부 조합원 100여명은 미리 1층 로비 앞에서 스크럼을 짠 뒤, ‘PD수첩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PD수첩 사수하여 언론탄압 막아내라’ 등의 피켓을 들고 검사와 수사관들의 진입을 저지했다.

       
      ▲22일 오전 압수수색을 위해 사옥 안으로 진입하려는 검찰 관계자들을 MBC 본부 조합원들이 저지하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사진=손기영 기자 

    이날 검찰 측은 MBC 조합원들에게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한 뒤 총 6차례 사옥 안으로 진입을 시도했으며, 이를 저지하는 조합원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결국 영장집행이 어렵다고 판단한 검찰 측은 오전 10시 50분 경 철수했다.

    이근행 MBC 본부장은 “신경민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부터 시작해 MBC에 대한 압박이 정신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오늘 검찰의 압수수색 시도를 막아낸 것은 위협받은 언론의 민주주의를 지킨 것”이라고 밝혔다.

    "MBC, ‘시대의 키워드’ 됐다"

    그는 이어 “이제 MBC는 이 시대의 키워드가 됐고, MBC를 지키는 세력과 MBC를 탄압하는 세력으로 양분됐다”며 “앞으로도 MBC 기자, PD, 엔지니어 모두 힘을 뭉쳐서 MBC를 지켜 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검찰은 앞으로도 MBC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할 수 없을 것이고, 아무리 MBC를 뒤져도 ‘PD수첩’ 피디들을 체포할 수 없을 것”이라며 “오늘 검찰의 압수수색은 짜여진 각본에 따라서 이뤄졌고, MBC의 기를 꺾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MBC에 대한 압수수색과 제작진의 체포영장의 유효기간은 오는 24일로 끝난다. 다음은 이날 이근행 본부장과 박길배 검사가 나눈 발언을 정리한 내용.

       
      ▲박길배 검사가 압수수색을 포기하고, 황급히 자리를 떠나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근행 본부장 = “피디들 체포하고 압수수색하는 것은 검찰이 폭거를 자행하는 것이다. 이런 법 집행은 검찰권의 남용이다.”

    박길배 = “집행하겠다, 비켜 달라.”

    이근행 = “그분(PD수첩 피디)들은 자신의 양심에 따라 행동했다. 강압적으로 하지 말고 어서 돌아가 달라.”

    박길배 =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더라도 나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

    이근행 = “지금 본인들의 양심에 따라서 출두하지 않는 것이다.”

    박길배 = “영장을 집행하겠다. 비켜 달라. 검찰공무원으로써 절차에 따라 압수수색 진행하러 왔다. 정당한 직무집행 응해 달라. 여러분은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하고 있다.”

    MBC 본부 관계자 = “정말 궁금하다면, 서면 조사도 가능하지 않냐”

    박길배 = “이춘근, 김보슬 PD도 검찰 조사를 받지 않았나. 수사과정에서 물어볼게 있다. 나와서 조사를 받으면 체포영장을 집행하지 않겠다고 말하지 않았나. 제작진들도 일부 오역된 부분이 있다고 하지 않았나. 이런 잘못이 있으면 조사에 나와 말하면 되지 않겠나.”

    이근행 = “저희들은 재판장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 더 이상 서로의 입장이 좁혀질 것 같지 않다. 여기에 나온 사람들은 양심에 따라 나온 것이다.”

    박길배 = “언론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개인의 재산권과 인격권도 중요하다. 언론의 자유도 이런 조건 전제되어야 보장될 수 있다.”

    MBC 본부 관계자 = “헌법에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라는 내용이 있다. 검찰이 강제로 언론사를 강제 수사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다. 차라리 우리를 밝고 지나가라.”

    박길배 = “자진 출석하고 영장집행에 협조하는 게 맞지 않나. 오늘은 이만 돌아가겠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