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별없는 대한민국' 위한 대행진 시작
    By 나난
        2009년 04월 20일 08:23 오전

    Print Friendly

       
      ▲ ‘차별철폐 대행진’ 발대식.

    빈곤과 차별로 고통 받는 비정규 노동자의 삶을 개선시키기 위해 민주노총과 차별철폐 서울대행진 조직위원회가 ‘차별철폐 대행진’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가 지난 2004년부터 매년 시행해 오던 ‘차별없는 서울’이 최악의 경제위기 상황에서 비정규, 최저임금 노동자, 실업자의 생존권 보장을 기조로 ‘차별없는 대한민국’으로 확대된 것.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차별철폐서울실천단 등 40여 개의 정치, 노동, 사회단체로 구성된 차별철폐 서울대행진 조직위원회는 20일 오전 서울 용산 참사현장 앞에서 ‘빈곤과 저임금, 차별철폐를 위한 직접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가지고 대행진을 시작했다.

    “여기 사람이 있다. 죽는 시늉만 할 뿐, 해야 할 소리를 하는 사람은 죽지 않았다.”

    봄비와 함께 시작한 기자회견에서 노한나 용산 4구역 세입자는 “정의와 진실 앞에 희생된 용산 희생자뿐만 아니라 실업자, 비정규직, 언론인 등 민중의 소리가 살아 숨쉬고 있다”며 “1%만을 위한 대통령이 아닌 99%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며 현 정권을 규탄했다.

    김영도 중부민중연대 의장은 연대발언에서 “등록금 300만 원에 아버지와 딸이 목숨을 잃고, 무분별한 재개발에 철거민이 희생됐음에도 이명박정부는 노동자 민중에 책임을 전가하고 비정규직 기간을 연장하려 한다”며 “우리의 생존과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해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차별철폐 대행진으로 모아진 대중의 분노를 노동절 투쟁으로 집중할 계획인 민주노총은 “양극화 문제의 핵심이 ‘빈곤’과 ‘차별’에서 발생한다는 점을 국민에게 알리고, 1% 특권층만을 위한 이명박 정부의 ‘경제위기 책임 노동자 전가’ 정책을 폐기하기 위한 것”이라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전국 16개 지역본부별 동시다발 차별철폐대행진으로 치러지는 이번 행사는 빈곤과 저임금, 차별철폐를 위한 문화제를 통해 경제위기 이데올로기에 맞서 비정규, 최저임금, 실업, 빈곤 등 4대 의제를 집중 쟁점화할 계획이다.

    이번 차별철폐 대행진에서는 △도보순례 △3보1배 △문화제 △거리 노동상담소 운영 △용산참사 사진전 △지역 캠페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 서울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일정.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