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진보양당 강도 높게 비판
    2009년 04월 19일 01:28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울산 북구 단일화 협상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진보양당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한편, 이에 따른 현장의 정치 불신 수위가 매우 심각하다며 후보 단일화를 다시한번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단일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민주노총은 울산본부가 17일 총투표 무산을 선포한 이후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단일화 무산은 “불행한 결과”이고, 이는 “애초 후보등록 시점 이전까지도 단일화에 이르지 못한 진보 양당의 책임이 무엇보다 크다”며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을 비판했다.

총투표 불가 결정은 당연한 귀결

민주노총은 진보 양당이 “대중의 정서와 이번 선거의 정세적 중요성을 무시한 채, 오직 양당의 이해관계에 따라 총투표-여론조사 등 단일화 방법론에 대한 갑론을박을 오랜 시간에 걸쳐 벌여왔다”고 지적하고 이에 따라 “현장 노동자들의 진보 양당과 정치에 대한 불신도 함께 커졌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울산본부의 ‘총투표 불가’ 결정과 관련 “양당이 모두 후보 등록을 하고, 분당 사태부터 불거진 현장의 진보정치 불신이 극도로 팽배한 상황”에서 이는 “당연한 귀결”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울산본부의 총투표 밀어붙이기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또 진보 양당이 “지금이라도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진보정치의 발전과 노동자 정치세력화의 실현을 위한 후보단일화에 합의해야 한다”며 “정치적 결단을 내리지 못한 채 투표일에 다다를 경우, 소중하게 쌓아왔던 진보정치, 노동자정치의 성과는 다신 원점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특히 “현장에서는 이번 단일화 무산을 두고 ‘선거 거부’ 분위기마저 일고 있으며, 이런 상황에서는 민주노총의 정치 방침(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 역시 아무 의미가 없어질 수밖에 없다”며 단일화가 끝까지 무산될 경우 선거의 승패를 떠나 “진보정치 전반에 대한 노동자 계급의 불신과 원망으로 이어질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성규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 2일 <레디앙>과의 인터뷰에서 “진보정당 통합의 첫 출발점인 울산북구 보궐선거에서 후보단일화를 이뤄내지 못할 경우 어느 후보도 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민주노총이 울산 북구 재선거 후보 단일화 문제와 관련돼 진보 양당을 향해 발표한 공식 성명은 이번이 처음으로, ‘선거 거부’ 분위기까지 언급하면서 단일화를 촉구하고 나선 이번 성명이 양당의 후보 단일화 협상에 어떤 영향을 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