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맹 탈퇴시도는 민주노조에 대한 배신"
    By 나난
        2009년 04월 09일 02:1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최근 잇따른 산하노조의 민주노총 탈퇴 시도에 대해 "민주노조운동을 배신하고 전체노동자의 권익을 저해하는 반노동 선동"이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9일 기자회견을 통해 "몇몇 노조의 민주노총 탈퇴 시도는 정부의 민주노조 무력화 책동 및 사측의 구조조정 협박과 무관하지 않다"며 "노사화합선언과 민주노총탈퇴 시도의 최종 기획자는 이명박 정부"라고 비판했다.

    한편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와 인천지하철노조, 인천국제공항공사노조는 9~10일 대의원대회나 조합원 총투표 등을 통해 민주노총 탈퇴 추진을 시도하고 있다.

    올해 11개 노조 탈퇴

    지난달 울산 NCC 노조를 시작으로 영진약품, 승일실업, 진해택시, 그랜드힐튼호텔 등을 포함해 이미 올해만 11개의 노조가 민주노총을 떠났다.

       
      ▲ 9일 민주노총이 산하노조 탈퇴 시도에 "반노동 선동"이라고 규탄했다.(사진=이은영 기자)

    임성규 민주노총 위원장은 "갈수록 악화되는 고용위기 상황에서 노동자에게 경제위기 고통을 떠맡기는 자본과 정권에 맞서 모든 노동자가 단결해 투쟁해야 함에도 오히려 노조집행부가 노동자의 생존권보장을 포기하고 사용자의 구조조정 압력에 굴복한 것은 지도부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라며 "마치 민주노총의 사업과 투쟁이 노동자의 권익보호와는 거리가 먼 것처럼 호도하며 탈퇴를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위원장은 "현재 탈퇴 투표를 진행시키고 있는 노조 집행부들은 노조의 기본 의무인 상급단체 의무금 조차 내지 않으며 민주노총의 투쟁을 폄하하고 산별노조운동의 올바른 방향을 흠집 내고 있다"며 "이는 조합원의 권익과 미래를 빼앗는 반노조 행위"라고 지탄했다.

    인천지하철노조는 이성희 위원장 취임 이후 지난 2006년 1월부터 현재까지 연맹 의무금 미납으로 연맹 중앙위원회에서 정권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지난 3월 민주노총 탈퇴 투표에서 63.4% 찬성으로 2/3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한 인천지하철노조는 위원장의 임의대로 과반수 가결을 결정해 9일 현재 재투표를 진행 중이다.

    인천지하철노조, 2006년부터 연맹 의무금 미납

    한편 민주노총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공기업선진화 방안에 따른 공항 내 아웃소싱 분야 예산 10% 삭감 추진에 대해 "6천7백여 비정규직이 생존권 위기로 내몰린 상황"이라며 "비정규노동자의 해고가 임박한 가운데 공항공사노조가 민주노총 탈퇴 투표를 하는 것은 가장 어렵고 힘든 비정규직의 고용위기를 외면하고 연대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김동성 공공운수연맹 위원장 직무대행은 "산하조직 3곳이 민주노총 탈퇴를 선언하고 투표를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기대보다는 안타까움이 앞선다"며 "노동자서민의 대표로서의 역할을 외면한 채 그들만의 집단이기주의로 어용노조로 복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민주노조는 정권으로부터의 자주성, 내부적 민주주의를 통한 노조 운영, 자본 착취에 대항한 계급성을 가져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투표를 중단하고 민주노조의 대열에 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신규 조합원 늘어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2009년 민주노총 신규가입 분포현황이 공개됐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간 건설산업연맹의 경우 16,000명의 신규 조합원이 가입을 했으며, 보건의료노조 역시 2,800명이 새로 등록했다.

    민주노총은 "노조 탈퇴 움직임을 과잉 보도하며 반노동세력을 앞세워 민주노총 흔들기가 자행되고 있다"며 "이에 반해 민주노총에 신규 가입한 노조 및 조합원이 늘어나며 민주노조운동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