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교육 진지가 확보됐다"
    By 내막
        2009년 04월 09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경기도교육감 선거에서 민주·진보진영 단일후보인 기호 2번 김상곤 후보가 당선되자 김 후보 지지에 힘을 모았던 민주·진보진영의 각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일제히 환호성과 함께 축하의 뜻을 밝혔다.

    특히 "이명박식 특권교육을 확 바꾸겠다"고 밝힌 기호 2번 김상곤 후보가 "이명박 교육정책의 가장 적극적 이행자"를 자청한 4번 김진춘 후보를 7만 4000여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된 것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권이 추진해온 교육방식에 대한 심판이란 평가다.

    김상곤 후보는 그동안 이명박 정부에서 추진한 자율형사립고, 국제중 등 소수 특권층 중심의 교육정책, 초등학생과 중학생까지 줄세우기 입시교육에 밀어 넣어, 자라나는 청소년기 아이들의 심신만 피폐화하고 사교육 부담은 더욱 가중시키는 정책을 과감히 걷어내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민주당 "MB 특권교육 심판, 4.29 재보선은 MB경제 심판"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9일 공식논평을 통해 "이번 경기도교육감 선거결과는 이명박식 특권교육에 대한 심판"이라며, "오는 4월 재보궐선거에서는 이명박식 경제에 대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같은 당 경기도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의 김진표·안민석 의원도 국회 정론관을 찾아와 이번 선거결과는 "김진춘 후보가 진 것이 아니라 한나라당이 진 것"이라며, 한나라당에 대한 심판이라는 증거(?)를 제시했다.

    안민석 의원은 김진춘 후보가 한나라당 당원들이 입는 파란색 점퍼를 입고 유세하는 사진과 함께 원유철 경기도당위원장을 비롯한 10여 명의 한나라당 현역 국회의원들이 선거운동 현장에서 김진춘 후보를 수행하면서 공동으로 선거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을 제시했다.

    안 의원은 "선거법에 따라 교육감선거에 정당 개입은 금지되어있다는 것을 근거로 한나라당은 이번 선거결과가 자신들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지만 뒤에서는 이렇게 대놓고 김진춘 후보를 지원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거결과가 이렇게 나온 것은 국민들이 MB식 특권교육정책을 심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 민주당 경기도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의 김진표·안민석 의원이 9일 국회 정론관을 찾아와 이번 경기도 교육감 선거결과는 "김진춘 후보가 진 것이 아니라 한나라당이 진 것"이라며 증거사진을 제시했다.<사진/정상근 기자>

    민노당 "참교육의 진지 확보"

    민주노동당 부성현 부대변인은 <레디앙>과의 전화통화에서 "김상곤 교육감의 당선으로 관 주도에서 민간주도에 의한 교육정상화의 길이 열렸다"며, "일방적으로 밀어닥친 MB식 시장화 교육에 대해 경기도민이 제동을 건 것"이라고 평가했다.

    부 부대변인은 "서울을 둘러싼 경기도에서 공정택과 청와대에 특권교육에 맞서는 참교육의 진지가 확보가 된 것으로 평가하며 경기도가 공교육의 중심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진보신당 "진보 단일후보 당선에 큰 의미"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8일 저녁 긴급 논평을 내고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주경복 후보가 아쉽게 낙선한 이후, 이명박식 막무가내 경쟁교육, 비인간적 교육정책을 중단시키고, 교육의 변화를 이뤄내는 일은 너무나도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김상곤 후보의 당선은 진보 단일후보의 당선이라는 점에서도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울산북구에서는 조승수 후보가 진보진영 후보단일화를 반드시 성사시키고, 전주 덕진에서는 염경석 후보가 민심 단일화를 성사시켜 반드시 당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교조 "근거 없는 이념논쟁은 아쉬워"

    선거결과에 대해 전교조 경기도지부는 "김상곤 교육감 당선자에게 축하를 보내며, 낙선한 다른 후보들에게 진심어린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이번 선거 결과는 이명박식 경쟁교육정책에 대한 학부모와 경기도민의 준엄한 심판이며, 현 정부 교육정책의 변화를 갈망하는 국민들의 요구가 반영된 것"이라고 논평했다.

    전교조는 특히 "교육감 선거는 다른 어떤 선거보다도 깨끗하게 치러져야함 에도 불구하고 일부 후보가 정책대결이 아닌 근거 없는 이념논쟁을 일으켜 교육의 올바른 변화를 갈망하는 학부모와 도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아쉬움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