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사과…정치권 충격
By 내막
    2009년 04월 07일 06:42 오후

Print Friendly

노무현 전 대통령이 7일 박연차 회장의 돈을 받아서 사용한 사람은 정상문 전 비서관이 아닌 자신이라고 고백한데 대해 정치권은 일제히 충격을 받았다는 표정들이다.

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이같이 고백하고 "더 상세한 이야기는 검찰 조사에 응하여 진술할 것이고 응분의 법적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은 "정상문 전 비서관이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데 혹시 정 비서관이 자신이 한 일로 진술하지 않았는지 걱정"이라며, "그 혐의는 정 비서관의 것이 아니고 저희들의 것"이라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은 "저의 집에서 부탁하고 그 돈을 받아서 사용한 것"이라며, "미처 갚지 못한 빚이 남아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조카사위 연철호가 박 회장으로부터 받았다는 돈의 경우 퇴임 후 이 사실을 알았고 특별히 호의적인 동기가 개입된 것으로 보였지만, 성격상 투자를 받은 것이고 자신의 직무가 끝난 후의 일이라서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조사과정에서 사실대로 밝혀지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야당들 "충격" 이구동성

노 전 대통령의 고백에 대해 여야 각 정당들은 충격이라는 반응을 보이면서 철저한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는데 입장을 같이 했다.

민주당은 "박연차 리스트가 여든 야든 한 점 의혹 없이, 한 사람의 제외도 없이 공개되고 수사되어야한다는 입장을 누누이 밝혀왔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밝힌 대로 조사 과정에서 사실대로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도 각각 논평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고백에 대해 ‘충격’, ‘허망’, ‘말문이 턱 막혔다’는 등의 표현을 쓰며 놀라움과 배신감을 표현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상대적으로 담담한 반응과 함께 ‘600만 달러의 사나이’와 ‘소머즈’가 등장하는 우화성 논평을 내놓아 대조를 보였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통령 당선시부터 최대 정적이었던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이회창 총재)의 논평은 노 전 대통령이 고백한 내용을 훨씬 앞서가는 내용을 논평으로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한나라·자유선진 ‘과속 논평’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노 전 대통령의 후원자 박연차씨는 500만 달러를 풀었고,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 연철호씨는 그 돈을 세탁했으며, 노 전 대통령의 친구인 정상문씨는 그 돈의 전달과정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사과문 발표가 전직 대통령으로서 자칫 정상문 전 청와대비서관과 조카사위 등 측근세력을 비호하기 위해 검찰수사에 대한 보이지 않는 가이드라인 제시를 하는 것은 아닌지 분명히 가려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나’였구나!"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박연차로부터 정상문 전 비서관이 받은 돈도, 조카사위가 받은 돈도 모두가 노 대통령이 받은 것"이라고 단언했다.

특히 박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의 "저의 집에서"라는 표현을 문제삼아 "빨치산의 딸이면 어떠냐며 호기를 부릴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집사람이 받았다’며 부인 핑계를 대는가"라고 비아냥댔다. 

박 대변인은 "검찰도 ‘자백’했다는 이유로 대충 넘어가려 하지말고 확실하게 시시비비를 가려 다시는 이같은 썩은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진보신당은 당 차원의 논평과 별도로 울산북구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조승수 후보가 개인논평을 냈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현 정권 인사들의 연루 문제와 함께 미국으로 도피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한상률 전 국세청장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고, 조승수 후보는 "사실을 밝히는 것 자체가 용서의 조건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