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자연 리스트, 이종걸 vs 조선일보 격돌
        2009년 04월 06일 06:44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6일 국회 대정부 질의 중 ‘장자연 리스트’에 언급된 언론사와 사장 이름을 실명으로 거론하면서 커다란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선일보>는 경영기획실장 이름의 서신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강력하게 부인하며, 이 의원에 대해 엄중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 서신에서 "귀하는 2009.4.6.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282회 임시국회에서 대정부 질문을 통하여 "경찰이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에 포함된 인사들을 은폐하기 위해 명단 공개 여부를 놓고 말을 바꾸고 있는게 아니냐”며 “장자연 문건에 따르면, Y모 사장을 술자리에 모시고, … ”라면서 본사의 이름 및 사장의 성(性)을 실명으로 거론"했다며 "본사는 귀하의 위와 같은 행위에 깊은 유감을 표시하며, 본사 사장은 위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명백히 밝힙니다."라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또 "본사는 귀하에 대하여 즉각 이와 같은 위법행위에 대하여 사과함과 동시에 이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하여줄 것을 요구합니다. 아울러, 본사로서는 이와 같은 조치가 신속히 이루어지지 아니하는 경우에는 귀하에 대하여 엄중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임을 밝힙니다."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자신의 홈페이지에 <조선일보>가 보낸 서신을 공개하며 ‘국회의원마저 협박하는 조선일보의 오만함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입장 표명을 통해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으면 국회의원의 직무상의 발언에 대해서도 서슴없이 협박하는 거대 신문권력의 이러한 어처구니없는 행태를 겪으면서, 다시 한번 우리사회의 발전을 위해서는 건전하고 양식있는 언론이 꼭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사회의 고질적인 성 상납과 술 접대의 악순환을 끊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번 수사가 성역 없이 철저하게 이뤄지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다수 언론들은 <조선일보>라고 명의를 밝힌 서신이 이종걸 의원에 의해 공개됐음에도 불구하고, 신문사 이름을 일절 밝히지 않고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