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경제위기 맞서 노동자 국제 연대
By 나난
    2009년 03월 28일 07:3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28일 서울역 광장에서 조합원 등 1,5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신자유주의 반대 G20 정상회담 규탄 국제 공동행동의 날’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의 신자유주의 정책과 비정규직법 개정 시도 등을 규탄했다. 

‘국제 공동행동의 날’은 지난 1월 ‘세계사회포럼’이 3월 28일~4월 4일을 ‘자본주의 위기와 전쟁에 맞서는 국제 공동행동 주간’으로 설정, 세계 경제 위기의 고통을 노동자 서민에게 전담시키는 자본에 맞서 3월 28일 세계 각 국에서 공동 투쟁을 전개하기로 한 날이다.

   
  ▲국제공동행동 주간을 맞아 열린 민주노총 결의대회.(사진=이은영 기자) 

경제위기 고통 전담, 전세계 노동자들 공동 투쟁

민주노총은 이에 따라 용산참사를 낳은 폭력적 정부 정책과 비정규직법 개악 등 세계 어느 나라보다 극심한 자본 중심의 신자유주의 정책을 강행하고 있는 이명박 정권에 맞서는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임성규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제조업이나 사무직을 가릴 것 없이 모든 노동자가 임금삭감과 구조조정 압력에 내몰려 있고, 이명박 정부는 비정규직법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며 "경제위기의 고통이 갈수록 노동자의 목을 조여오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는 이어 "오늘 뭉친 우리는 5월 1일 노동절의 폭풍으로 일어나, 저항과 항쟁의 6월에 반드시 다시 만나야 한다"며 "여기에 모인 동지들의 노력과 투쟁이 있기에 오는 4월은 폭풍 전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20여 년 동안 민주노조운동과 운명을 함께 해온 80만 조합원이 똘똘 뭉쳐 다시 한 번 1천6백만 노동자와 4천만 민중을 위한 민주노총, 앞서 투쟁하는 민주노조운동이 살아있음을 보여주자"고 역설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최종진 본부장은 용산참사와 관련 "민주주의와 인권이 실종되고, 노동자 민중이 짓밟히는 가운데 봄은 왔지만 너무 춥다"며 "용산은 공권력에 의해 언제든지 서민들이 살해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며 "망자가 어떻게 죽었는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 아무 것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임성규 민주노총 비상대책위 위원장.(사진=이은영 기자) 

G20 정상회담 개최지 가서 MB 정권 실상 폭로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은 용산참사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없이는 비정규직 투쟁, 최저임금 투쟁의 정당성을 찾을 수 있을지 걱정된다"면서도 "4월 1일 임시국회 개회를 앞두고 비정규직 개악법이 환경노동위원회에 상정되지 못하도록 막아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지난 2월 비상식적인 해고를 당한 135명의 명지대 행정조교를 대표해 대학노조 명지대지부 서수경 지부장은 "우리가 어렸을 때 비정규직 법이라는 게 있었냐"고 반문한 뒤 "어릴 적 TV를 통해 프랑스 국민이 총파업으로 비정규직법 개정을 막는 걸 봤다"며 "우리는 비정규직 악법이 만들어지는 걸 막지 못했으니 우리 세대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회 비대위원, 민주노총 서울본부 최종진 본부장, 전국IT산업노동조합연맹 박흥식 위원장, 전국공무원노조 지역 지도부 조합원 등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세계에서는 프랑스와 독일, 호주, 이탈리아가, 국내에서도 전주와 원주에서 국제공동행동 결의대회가 진행됐다. 이에 앞서 지난 27일 대구와 포항이, 25일 경남지역 노조원들이, 21일 충북지역 노조원들이 집회를 가지고 ‘신자유주의 반대, G20 정상회담 규탄, 비정규직법 철폐’를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내달 2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과 관련해 ‘경제위기의 책임과 손실을 노동자 민중에게 전가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국제노동계의 대응에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노총 대표단(정용건 민주노총 비대위원, 이창근 국제국장)은 G20에 참가하는 이명박 대통령의 반노동자적 신자유주의 정책을 비판하고 국제적인 연대를 촉구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