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종면 YTN 위원장 '구속'…2명은 영장 기각
By 나난
    2009년 03월 25일 10:01 오전

Print Friendly

2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노종면 YTN 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법 권기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을 하거나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검찰은 체포된 YTN 노조 집행부 4명 중 임장혁 기자를 제외한 노종면 위원장, 현덕수 전 위원장, 조승호 기자에 대해 23일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현덕수 전 위원장과 조승호 기자에 대해서는 "수집된 증거에 비해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고, 가담 정도가 낮다"며 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이들은 지난해 이명박 대통령 방송특보 출신 구본홍 YTN 사장 임명에 반대하며 출근 저지 및 사장실 점거 농성을 벌여온 혐의로, 22일 긴급 체포됐다.

   
  ▲ 지난 22일 새벽 노종면 위원장 등 노조 집행부 4명이 체포된 이후 YTN 노조는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용수) 체제로 긴급 전환, 23일을 기점으로 총파업에 들어갔다.

YTN 노조는 즉각 성명을 내고 "10년 만의 언론인 구속 사태에 대해 분노와 비통함을 느낀다"며 "어떤 근거로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는 것인지 쉽게 납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위원장을 가둔다고 YTN 투쟁이 끝나지 않는다"며 "현재 진행 중인 총파업 투쟁은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못 박았다.

1999년 방송사 노조의 통합방송법 반대 총파업으로 KBS·MBC 노조 간부 등 6명이 구속된 이후, 정치적 상황과 맞물려 현직 언론인이 구속된 것은 10년 만의 일이다.

10년 만의 언론인 구속 사태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은 "한 명이라도 구속하면 총파업과 전면적인 정권퇴진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며 "YTN 지부 400여 조합원과 뜻을 함께 하는 언론노조 만 2천여 조합원이 언론자유를 지키고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강고하고 흔들림 없이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기자협회(회장 김경호)도 성명을 내고 "우리는 YTN 기자들이 긴급 체포된 직후부터 3일간 여야 정치권과 YTN 노사를 접촉하며 다각도로 중재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불구속 재판을 탄원하는 기자들의 서명운동을 전개해왔다"며 "YTN 지회와 YTN 노조의 투쟁을 적극 지지하며 현업 언론인단체와 시민단체는 물론 국제기자연맹(IFJ)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를 통해 노종면 기자의 석방과 언론자유 확보를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향후 공동변호인단을 구성, 현 정권에 대한 언론장악 투쟁을 추진해 나갈 계획을 밝힌 ‘YTN사태 대책위원회'(위원장 이종걸) 안정상 수석전문위원은 "22일 새벽에 체포된 과정과 수사를 착실하게 받아온 점, 도주 우려가 없음에도 구속영장을 발부한 점 등의 절차상의 하자 및  파업을 무력화시키려는 목적"에 대해 국민적 홍보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새벽 노종면 위원장 등 노조 집행부 4명이 체포된 이후 YTN 노조는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용수) 체제로 긴급 전환하고 23일을 기점으로 총파업에 들어간 상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