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대표자 100인 선언
By 나난
    2009년 03월 23일 04:56 오후

Print Friendly

   
 ▲ ‘ ‘대량해고·임금삭감·민주노총 줄이기’ 중단을 촉구하는 민주노총 산하 전현직 비정규직노조간부 100인 선언  

23일 오전 10시 민주노총 산하 전·현직 비정규직노조간부 등이 조선일보사 앞에서 ‘대량해고·임금삭감·민주노총 죽이기’ 중단을 촉구하며 보수언론 규탄 및 100인 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계속된 경제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떠넘기는 이명박 정부와 사용자를 규탄했다.

민주노총 산하 전·현직 비정규직 노조간부 100인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 온갖 차별과 설움 속에서 피눈물을 흘리며 일해 왔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가장 먼저 희생당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와 사용자들의 노동자에 대한 경제위기 책임전가 중단"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혁신에도 앞장

최근 정부는 고용불안과 실업사태 해결을 이유로 비정규직 노동자의 사용 기간을 현행 2년에서 4년으로 연장하는 ‘비정규직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태다. 또 노동부는 "경제위기 때문에 올 7월 정규직으로 전환되어야 할 비정규직 100만 명이 일자리를 잃을 위험에 처했다"며 "비정규직의 고용유지와 일자리 나누기 차원에서 비정규직법 개정을 서둘러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들은 "(경제위기에 따라) 임금 삭감과 강제 휴무, 노동자에게 사형선고와도 같은 대량 해고가 자행되고 있다"며 "가장 열악한 처지에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한국사회의 가장 밑바닥에서 일하고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힘겹게 노동조합을 만들고 헌법이 보장한 노동자의 권리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싸워왔다"며 "자동차와 배, 철강을 만드는 공장, 대형마트와 병원, 학교와 공공기관에서 계약해지와 폐업, 정리해고의 위협을 넘어 가슴 벅찬 민주노조의 깃발을 세웠다"고도 말했다.

또 최근 민주노총 내 성폭력 및 도박 사건과 관련해 "민주노총이 전면적으로 쇄신되고 혁신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이를 위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앞장서서 투쟁하고 혁신하겠다"며 "최근 벌어지고 있는 보수언론의 민주노총 파괴 선동은 경제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노동자들의 저항을 억누르기 위한 계략"이라고 일축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